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환, 자신감 찾고 전훈서 귀국
입력 2010.07.09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마린보이 박태환이 성공적인 전지 훈련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박태환은 즐기면서 수영할 수 있는 자신감을 되찾은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80일간의 호주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박태환의 표정엔 자신감이 느껴집니다.

어느 때보다 힘들었지만 충실히 전지훈련을 소화했다는 뿌듯함이 자신감의 근거입니다.

<인터뷰>박태환:"힘든 훈련 재미있게 했기 때문에 누굴 만나도 이길 수 있다는..."

올 들어 두 번째 호주 브리즈번을 찾은 박태환은 마이클 볼 전담코치의 집중적인 관리를 받았습니다.

하루 14킬로미터를 수영하는 엄청난 훈련량을 견뎌내면서 지구력과 스피드 훈련을 병행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 해 로마세계선수권 부진이후 흔들렸던 자신감을 되찾은 것이 가장 큰 성과입니다.

<인터뷰>박태환:"마이클 감독님이 기록도 중요하지만 즐기면서 게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서 더 크게 볼려고 합니다."

박태환은 오는 11일 태릉에 입촌한 뒤 20일쯤 국내 대회에 출전해 컨디션을 조절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팬 퍼시픽 대회에서 주종목인 200과 400, 1500미터에 참가해 기록을 점검합니다.

라이벌 중국의 장린도 참가할 예정이어서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가능성을 점쳐볼 좋은 기회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 박태환, 자신감 찾고 전훈서 귀국
    • 입력 2010-07-09 22:01:12
    뉴스 9
<앵커 멘트>

마린보이 박태환이 성공적인 전지 훈련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박태환은 즐기면서 수영할 수 있는 자신감을 되찾은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재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80일간의 호주 전지훈련을 마치고 돌아온 박태환의 표정엔 자신감이 느껴집니다.

어느 때보다 힘들었지만 충실히 전지훈련을 소화했다는 뿌듯함이 자신감의 근거입니다.

<인터뷰>박태환:"힘든 훈련 재미있게 했기 때문에 누굴 만나도 이길 수 있다는..."

올 들어 두 번째 호주 브리즈번을 찾은 박태환은 마이클 볼 전담코치의 집중적인 관리를 받았습니다.

하루 14킬로미터를 수영하는 엄청난 훈련량을 견뎌내면서 지구력과 스피드 훈련을 병행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 해 로마세계선수권 부진이후 흔들렸던 자신감을 되찾은 것이 가장 큰 성과입니다.

<인터뷰>박태환:"마이클 감독님이 기록도 중요하지만 즐기면서 게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해서 더 크게 볼려고 합니다."

박태환은 오는 11일 태릉에 입촌한 뒤 20일쯤 국내 대회에 출전해 컨디션을 조절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다음 달 미국에서 열리는 팬 퍼시픽 대회에서 주종목인 200과 400, 1500미터에 참가해 기록을 점검합니다.

라이벌 중국의 장린도 참가할 예정이어서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가능성을 점쳐볼 좋은 기회가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