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보리 성명 7항 주목해 달라”
입력 2010.07.09 (23:17) 연합뉴스
"이에 따라(Therefore) 안보리는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규탄한다"

안보리가 9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천안함 사태 관련 의장성명 7항에 나온 내용이다.

유엔 고위 관계자는 "이 한 줄을 지키기 위해 정말 힘든 싸움을 했다"고 말했다.

`P5(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 + 2(한국.일본)' 협의에서 미국이 마련한 성명 문안을 놓고 검토 작업을 벌일 당시 한.미.일은 이 문항을 반드시 집어 넣어야 한다고 했고, 중국은 절대 안된다고 손사래를 쳤다는 것이다.

왜 그랬을까.

이미 성명 2항에서 "안보리는 천안함의 침몰과 이에 따른 비극적 46명의 인명손실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한다"고 했고, 5항에서도 "북한이 천안함 침몰에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한국 주도하에 5개국이 참여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비추어(in view of)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언급했다.

어찌보면 한.미.일의 입장이 상당부분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의 반응, 그리고 여타 관련 국가들의 반응에 유의한다"는 6항을 끼어 넣자고 주장하면서 상황이 복잡해 졌다.

합조단의 입장을 넣었으니 북한의 입장도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 중국측의 강력한 주장이었기 때문이다.

한.미.일로서는 이렇게 되면 2항과 5항이 6항으로 인해 물타기가 돼 버릴 수도 있는 형국이라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협상이 막판에 접어들던 지난 일주일 동안 주요국 협의에서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가 셀 수도 없이 벌어졌고, 결국 막판에 중국이 양보하면서 7항이 유지될 수 있었다.

유엔 관계자는 "이 7항으로 인해 앞의 여러 주장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론적으로는' 안보리가 천안함 침몰이 공격에 의한 것이었고, 그런 공격 행위를 규탄한다는 우리측의 주장을 선명하게 인정하는 효과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 “안보리 성명 7항 주목해 달라”
    • 입력 2010-07-09 23:17:20
    연합뉴스
"이에 따라(Therefore) 안보리는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규탄한다"

안보리가 9일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천안함 사태 관련 의장성명 7항에 나온 내용이다.

유엔 고위 관계자는 "이 한 줄을 지키기 위해 정말 힘든 싸움을 했다"고 말했다.

`P5(5개 안보리 상임이사국) + 2(한국.일본)' 협의에서 미국이 마련한 성명 문안을 놓고 검토 작업을 벌일 당시 한.미.일은 이 문항을 반드시 집어 넣어야 한다고 했고, 중국은 절대 안된다고 손사래를 쳤다는 것이다.

왜 그랬을까.

이미 성명 2항에서 "안보리는 천안함의 침몰과 이에 따른 비극적 46명의 인명손실을 초래한 공격을 개탄한다"고 했고, 5항에서도 "북한이 천안함 침몰에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한국 주도하에 5개국이 참여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비추어(in view of)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언급했다.

어찌보면 한.미.일의 입장이 상당부분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의 반응, 그리고 여타 관련 국가들의 반응에 유의한다"는 6항을 끼어 넣자고 주장하면서 상황이 복잡해 졌다.

합조단의 입장을 넣었으니 북한의 입장도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 중국측의 강력한 주장이었기 때문이다.

한.미.일로서는 이렇게 되면 2항과 5항이 6항으로 인해 물타기가 돼 버릴 수도 있는 형국이라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협상이 막판에 접어들던 지난 일주일 동안 주요국 협의에서 밀고 당기는 줄다리기가 셀 수도 없이 벌어졌고, 결국 막판에 중국이 양보하면서 7항이 유지될 수 있었다.

유엔 관계자는 "이 7항으로 인해 앞의 여러 주장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론적으로는' 안보리가 천안함 침몰이 공격에 의한 것이었고, 그런 공격 행위를 규탄한다는 우리측의 주장을 선명하게 인정하는 효과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