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재 현장] ‘민간인 사찰’ 정치권 공방 가열
입력 2010.07.09 (23:2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한 여야의 공방이 '인사 개입'과 '비자금 조성' 등 폭로전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의 선거 운동 조직까지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정치외교부 곽희섭 기자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질문>
곽 기자, 야당이 연일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죠?

<답변>
민주당은 이른바 '영포라인'에 이어 '선진국민연대'까지 전선을 확대했습니다.

선진국민연대는 지난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의 선거 지원 외곽 조직인데, 이들이 정부와 공기업, 금융기관 인사에 개입했다는 겁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돈의 성격이 불분명한 50억 원을 건넸지만,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과정에 영포라인의 고위직이 개입했다는 겁니다.

박 원내대표의 말입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또 하나의 영포라인의 비리라고 하는 것을 밝히면서 만약 영포라인의 고위급 인사가 이실직고 하지 않으면 실명을 공개해서 촉구하겠는 말씀을 드립니다"

민주당은 또 나흘째 총리실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다른 민간인도 사찰했다는 리스트가 있다며 자료 공개를 요청했습니다.

민주당은 수십 건의 민간인 불법 사찰 사례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질문>
야당의 공세가 거센데, 한나라당은 어떤 입장입니까?

<답변>
네, 한나라당 지도부는 야당의 공세를 재보선을 겨냥한 3류 정치쇼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정면 대응에 나선겁니다.

김무성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입니다.

<녹취> 김무성(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의혹을 부풀려 대통령과 정부를 흠집내고, 더 나아가 여당을 분열시키려는 참으로 금도를 벗어난 정치 행태에 대해서 개탄스러움을 크게 느낍니다."

이번 사건을 그냥 덮고 넘어갈 생각은 없지만 야당의 구태 정치가 도를 넘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보가 들어온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와 여당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제보자를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두언 의원은 야당 의원이 '영포회'관련 자료를 제시하며 협조할 것을 제안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전혁 의원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제기하며 민간인 사찰 대상이었던 김종익 씨가 대표로 일하던 옛 KB 한마음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질문>
지금까지 공방 내용을 들어보면 '선진국민연대'가 왜 이렇게 공격을 받는지 궁금해 집니다.

<답변>
네, 선진국민연대는 결성 당시 회원 수가 460여만 명에 이를 정도로 이 대통령 당선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조직 결성을 주도했던 박영준, 김대식 두 사람은 각각 청와대 비서관과 민주평통 사무처장으로 발탁됐고, 이영희, 정종환, 김성이, 장제원, 정인철 등 핵심 인사들도 정부와 국회, 청와대에 진입하는 등 권력의 중심부로 진입했습니다.

그런데 이 선진연대는 지난 2008년 정두언 의원이 이른바 권력의 사유화 문제를 제기하자 공식 해체됐었는데, 최근 야당의 공기업 인사 개입 의혹 제기로 다시 주목을 받게 된 겁니다.

선진연대는 해체 이후 선진국민정책연구원과 동행 대한민국으로 개편돼 명맥을 잇고 있는데, 특히 핵심 인사 만여 명이 참여한 동행 대한민국은 세종시 수정안 지지와 전당대회 관련 행사 개최 등 정치활동을 계속해왔습니다.

한나라당 장제원 의원과 김대식 전당대회 출마 후보 등 선진연대의 핵심 인사들은 야당의 공세에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논란으로 대통령에 해를 끼친다면 스스로 해체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 [취재 현장] ‘민간인 사찰’ 정치권 공방 가열
    • 입력 2010-07-09 23:26:5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 사건에 대한 여야의 공방이 '인사 개입'과 '비자금 조성' 등 폭로전 양상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지난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의 선거 운동 조직까지 이름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정치외교부 곽희섭 기자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질문>
곽 기자, 야당이 연일 새로운 의혹을 제기하면서 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죠?

<답변>
민주당은 이른바 '영포라인'에 이어 '선진국민연대'까지 전선을 확대했습니다.

선진국민연대는 지난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의 선거 지원 외곽 조직인데, 이들이 정부와 공기업, 금융기관 인사에 개입했다는 겁니다.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 돈의 성격이 불분명한 50억 원을 건넸지만,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과정에 영포라인의 고위직이 개입했다는 겁니다.

박 원내대표의 말입니다.

<녹취> 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또 하나의 영포라인의 비리라고 하는 것을 밝히면서 만약 영포라인의 고위급 인사가 이실직고 하지 않으면 실명을 공개해서 촉구하겠는 말씀을 드립니다"

민주당은 또 나흘째 총리실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다른 민간인도 사찰했다는 리스트가 있다며 자료 공개를 요청했습니다.

민주당은 수십 건의 민간인 불법 사찰 사례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질문>
야당의 공세가 거센데, 한나라당은 어떤 입장입니까?

<답변>
네, 한나라당 지도부는 야당의 공세를 재보선을 겨냥한 3류 정치쇼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정면 대응에 나선겁니다.

김무성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입니다.

<녹취> 김무성(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장):"의혹을 부풀려 대통령과 정부를 흠집내고, 더 나아가 여당을 분열시키려는 참으로 금도를 벗어난 정치 행태에 대해서 개탄스러움을 크게 느낍니다."

이번 사건을 그냥 덮고 넘어갈 생각은 없지만 야당의 구태 정치가 도를 넘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보가 들어온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정부와 여당에 대한 모독 행위라며 제보자를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두언 의원은 야당 의원이 '영포회'관련 자료를 제시하며 협조할 것을 제안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전혁 의원은 비자금 조성 의혹을 제기하며 민간인 사찰 대상이었던 김종익 씨가 대표로 일하던 옛 KB 한마음을 검찰에 수사의뢰했습니다.

<질문>
지금까지 공방 내용을 들어보면 '선진국민연대'가 왜 이렇게 공격을 받는지 궁금해 집니다.

<답변>
네, 선진국민연대는 결성 당시 회원 수가 460여만 명에 이를 정도로 이 대통령 당선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조직 결성을 주도했던 박영준, 김대식 두 사람은 각각 청와대 비서관과 민주평통 사무처장으로 발탁됐고, 이영희, 정종환, 김성이, 장제원, 정인철 등 핵심 인사들도 정부와 국회, 청와대에 진입하는 등 권력의 중심부로 진입했습니다.

그런데 이 선진연대는 지난 2008년 정두언 의원이 이른바 권력의 사유화 문제를 제기하자 공식 해체됐었는데, 최근 야당의 공기업 인사 개입 의혹 제기로 다시 주목을 받게 된 겁니다.

선진연대는 해체 이후 선진국민정책연구원과 동행 대한민국으로 개편돼 명맥을 잇고 있는데, 특히 핵심 인사 만여 명이 참여한 동행 대한민국은 세종시 수정안 지지와 전당대회 관련 행사 개최 등 정치활동을 계속해왔습니다.

한나라당 장제원 의원과 김대식 전당대회 출마 후보 등 선진연대의 핵심 인사들은 야당의 공세에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논란으로 대통령에 해를 끼친다면 스스로 해체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