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총리실 간부가 제보”…“사실무근”
입력 2010.07.12 (07:4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포회'를 둘러싼 폭로전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은 야당이 제기한 영포라인 관련 제보자가 총리실 정무실장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친박계 이성헌 의원은 민주당에 영포회 인사 개입 의혹 자료를 제공한 인물로 총리실 정무실장을 지목했습니다.

민주당 신건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이 친이계 정두언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국무총리실 김유환 정무실장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김 실장과 신건 의원은 사실 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등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인터뷰>김유환(국무총리실 정무실장): "법적 조치 취할 것..."

<녹취>신건(민주당 특위 위원장): "근거없는 거짓말이고 따라서 대응할 가치가 없는 전혀 가치가 없는 것입니다."

이런 사이 민주당은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전병헌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영포 라인의 청와대 모 비서관이 대기업에 압력을 가해 한국콘텐츠산업협회에 수억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제보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콘텐츠산업협회는 유선기 전 선진국민연대 사무총장이 부회장으로 있는 단체입니다.

한편,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이인규 공직윤리지원으로부터 직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은 어제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 “총리실 간부가 제보”…“사실무근”
    • 입력 2010-07-12 07:48:5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영포회'를 둘러싼 폭로전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 이성헌 의원은 야당이 제기한 영포라인 관련 제보자가 총리실 정무실장이라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나라당 친박계 이성헌 의원은 민주당에 영포회 인사 개입 의혹 자료를 제공한 인물로 총리실 정무실장을 지목했습니다.

민주당 신건 의원에게 제보한 사람이 친이계 정두언 의원과 친분이 두터운 국무총리실 김유환 정무실장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김 실장과 신건 의원은 사실 무근이라면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등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인터뷰>김유환(국무총리실 정무실장): "법적 조치 취할 것..."

<녹취>신건(민주당 특위 위원장): "근거없는 거짓말이고 따라서 대응할 가치가 없는 전혀 가치가 없는 것입니다."

이런 사이 민주당은 새로운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전병헌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영포 라인의 청와대 모 비서관이 대기업에 압력을 가해 한국콘텐츠산업협회에 수억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제보를 확인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콘텐츠산업협회는 유선기 전 선진국민연대 사무총장이 부회장으로 있는 단체입니다.

한편, 민간인 사찰과 관련해 이인규 공직윤리지원으로부터 직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은 어제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