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해’ 표기 일본 고지도 13개월 만에 복원
입력 2010.07.12 (11:54) 수정 2010.07.12 (17:20) 사회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810년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하고 있는 옛 지도인 '신정만국전도'를 복원해 서울대학교에 돌려줬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지도는  1810년 일본정부가 자체 제작한 공식지도로  당시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하고 있어,  일본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는데 대한  반대 논거로 자주 인용되고 있는 중요 기록물입니다.

  

  이 고지도는  가로 202, 세로 118센티미터 규모의 16면을 연결한 대형 지도로  가장자리가 마모되고, 표지가 찢어지는 등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여서 복원이 불가피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기록원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13개월여에 걸쳐  고지도의 훼손상태를 조사한 뒤 오염제거와 보강 등의 작업을 거쳐 복원처리를 마쳤다고 설명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이번 복원작업으로 자칫 멸실될 뻔한  '신정만국전도'에 새 생명을 불어넣음으로써  서울대 중앙도서관 측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됐을 뿐만 아니라, 중요기록물에 대한  보존관리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조선해’ 표기 일본 고지도 13개월 만에 복원
    • 입력 2010-07-12 11:54:49
    • 수정2010-07-12 17:20:06
    사회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1810년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하고 있는 옛 지도인 '신정만국전도'를 복원해 서울대학교에 돌려줬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지도는  1810년 일본정부가 자체 제작한 공식지도로  당시 동해를 '조선해'로 표기하고 있어,  일본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는데 대한  반대 논거로 자주 인용되고 있는 중요 기록물입니다.

  

  이 고지도는  가로 202, 세로 118센티미터 규모의 16면을 연결한 대형 지도로  가장자리가 마모되고, 표지가 찢어지는 등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여서 복원이 불가피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따라 국가기록원은  지난해 5월부터 지난달까지 13개월여에 걸쳐  고지도의 훼손상태를 조사한 뒤 오염제거와 보강 등의 작업을 거쳐 복원처리를 마쳤다고 설명했습니다.

   

국가기록원은  이번 복원작업으로 자칫 멸실될 뻔한  '신정만국전도'에 새 생명을 불어넣음으로써  서울대 중앙도서관 측의 오랜 숙원사업이  해결됐을 뿐만 아니라, 중요기록물에 대한  보존관리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