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권, ‘민간인 사찰’ 파문 일파만파
입력 2010.07.12 (12:54) 수정 2010.07.12 (16: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사건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권력투쟁 양상으로까지 확산되는 이번 파문을 놓고 의원들에게 자제를 주문했고, 민주당은 조속한 문책인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주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민간인 사찰사건과 영포라인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정권 흔들기로 규정하고 의원들에게 언급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김무성 비상대책위원장은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악용해 야당이 여권의 분열조장을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촉발된 '권력 투쟁설'이 당내 계파간 갈등으로까지 확산되는 걸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도 대립양상을 보이는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과 박영준 국무총리실 차장 측에 이명박 대통령의 경고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정두언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청와대와 정부내 비선조직과 함께 일부 측근의 부당한 인사개입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른바 영포라인과 관련해 의혹공세를 받고 있는 박영준 국무차장은 일부 언론의 거취표명설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야당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인철 청와대 기획관리 비서관도 공기업과 금융기관에 후원금 압력을 가하고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민주당은 즉각적인 문책인사를 촉구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이 전광석화처럼 환부를 도려내야 한다며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쇄신 전에 오늘이라도 문제가 된 인사들을 당장 문책·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정치권, ‘민간인 사찰’ 파문 일파만파
    • 입력 2010-07-12 12:54:20
    • 수정2010-07-12 16:45:22
    뉴스 12
<앵커 멘트>

총리실의 민간인 사찰사건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나라당은 권력투쟁 양상으로까지 확산되는 이번 파문을 놓고 의원들에게 자제를 주문했고, 민주당은 조속한 문책인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주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민간인 사찰사건과 영포라인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정권 흔들기로 규정하고 의원들에게 언급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김무성 비상대책위원장은 한나라당 전당대회를 악용해 야당이 여권의 분열조장을 심화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민간인 사찰 사건으로 촉발된 '권력 투쟁설'이 당내 계파간 갈등으로까지 확산되는 걸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도 대립양상을 보이는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과 박영준 국무총리실 차장 측에 이명박 대통령의 경고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정두언 의원은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청와대와 정부내 비선조직과 함께 일부 측근의 부당한 인사개입이 이번 사태의 본질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른바 영포라인과 관련해 의혹공세를 받고 있는 박영준 국무차장은 일부 언론의 거취표명설 보도는 사실이 아니며 야당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인철 청와대 기획관리 비서관도 공기업과 금융기관에 후원금 압력을 가하고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민주당은 즉각적인 문책인사를 촉구했습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명박 대통령이 전광석화처럼 환부를 도려내야 한다며 청와대와 내각의 인적쇄신 전에 오늘이라도 문제가 된 인사들을 당장 문책·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