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 알려진 것보다 7천만년 젊다”
입력 2010.07.12 (16:18) 연합뉴스
태양계는 45억6천700만년전 형성됐으나 지구는 "융합"으로 알려진 과정을 통해 이보다 훨씬 늦게 현재의 크기에 도달했다고 11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최근 연구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지구가 현재의 크기를 갖게 되기까지 약 3천만년이 걸려 지구의 나이가 45억3천700만살로 추정됐다.

그러나 케임브리지대학 트리니티 컬리지의 존 러지 교수 연구팀의 연구는 이 과정이 약 1억년이 걸렸음을 보여준다. 이는 지구의 나이가 44억6천700만년에 근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연구팀은 지구 맨틀로부터 얻은 지구화학적 정보를 추락한 소행성들로부터 얻은 자료와 비교해 지구 형성에 대한 새로운 수학적 모델들을 만들었다.

텅스텐의 흔적들은 지구의 용해된 핵과 행성 표면을 형성하는 맨틀 모두에서 발견된다.

연구팀은 융합과정에서 방사능 부식을 당한 지구 텅스텐의 동위원소들의 반감기와 그렇지 않은 행성들의 동위원소들의 반감기를 비교했다.

"연골질"의 행성들은 최근 지구에 떨어진 원시 물체들로, 어떤 종류의 금속 분리도 거치지 않았다.

결과 비교에 의해서 연구팀은 융합이 발생하는 다양한 방법들을 재생하는 일련의 수학적 모델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러지 교수는 지구는 1천-4천만년 동안 크기의 60%까지 자랐으나 그 다음에는 성장 속도가 늦어져 1억년 후에야 완전한 크기에 도달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는 "정확하다면, 이는 지구가 대략 만들어지는데 약 1억년이 걸렸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지구가 이전에 생각했던 45억3천700만살 보다 젊은 약 44억6천700만살이라고 추정한다"라고 밝히고 "지구의 핵이 형성되는데 얼마나 오랜 기간이 걸렸는지가 중요한데 이는 이 분야에서 야직 알려지지 않은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지구는 수십개 작은 행성체, 즉 "행성 태아"들 사이의 일련의 충돌로 형성됐는데 이 원시행성들의 부분들이 섞여 강력한 충격에 의한 열이 내부를 녹이게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는 지구 중심부에 용해된 금속 핵을 만들고 규산염으로된 맨들이 이를 덮게됐다.

이 과정의 최종 단계는 화성 크기의 물체가 지구와 충돌해 한 부분이 떨어져나가 달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자연지리과학(Nature Geoscience)' 최근호에 실렸다.
  • “지구, 알려진 것보다 7천만년 젊다”
    • 입력 2010-07-12 16:18:43
    연합뉴스
태양계는 45억6천700만년전 형성됐으나 지구는 "융합"으로 알려진 과정을 통해 이보다 훨씬 늦게 현재의 크기에 도달했다고 11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최근 연구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지구가 현재의 크기를 갖게 되기까지 약 3천만년이 걸려 지구의 나이가 45억3천700만살로 추정됐다.

그러나 케임브리지대학 트리니티 컬리지의 존 러지 교수 연구팀의 연구는 이 과정이 약 1억년이 걸렸음을 보여준다. 이는 지구의 나이가 44억6천700만년에 근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연구팀은 지구 맨틀로부터 얻은 지구화학적 정보를 추락한 소행성들로부터 얻은 자료와 비교해 지구 형성에 대한 새로운 수학적 모델들을 만들었다.

텅스텐의 흔적들은 지구의 용해된 핵과 행성 표면을 형성하는 맨틀 모두에서 발견된다.

연구팀은 융합과정에서 방사능 부식을 당한 지구 텅스텐의 동위원소들의 반감기와 그렇지 않은 행성들의 동위원소들의 반감기를 비교했다.

"연골질"의 행성들은 최근 지구에 떨어진 원시 물체들로, 어떤 종류의 금속 분리도 거치지 않았다.

결과 비교에 의해서 연구팀은 융합이 발생하는 다양한 방법들을 재생하는 일련의 수학적 모델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러지 교수는 지구는 1천-4천만년 동안 크기의 60%까지 자랐으나 그 다음에는 성장 속도가 늦어져 1억년 후에야 완전한 크기에 도달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는 "정확하다면, 이는 지구가 대략 만들어지는데 약 1억년이 걸렸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지구가 이전에 생각했던 45억3천700만살 보다 젊은 약 44억6천700만살이라고 추정한다"라고 밝히고 "지구의 핵이 형성되는데 얼마나 오랜 기간이 걸렸는지가 중요한데 이는 이 분야에서 야직 알려지지 않은 중요한 부분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지구는 수십개 작은 행성체, 즉 "행성 태아"들 사이의 일련의 충돌로 형성됐는데 이 원시행성들의 부분들이 섞여 강력한 충격에 의한 열이 내부를 녹이게된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는 지구 중심부에 용해된 금속 핵을 만들고 규산염으로된 맨들이 이를 덮게됐다.

이 과정의 최종 단계는 화성 크기의 물체가 지구와 충돌해 한 부분이 떨어져나가 달이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자연지리과학(Nature Geoscience)' 최근호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