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매체, 당의 ‘향도자 역할’ 강조
입력 2010.07.12 (17:59) 수정 2010.07.13 (06:15) 정치
북한의 언론매채들이 연일 노동당의 향도자 역할을 강조하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당 건설 업적을 띄우고 나서 혈통승계 작업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와 노동신문은 어제 김일성 수령이 시작한 당 건설 위업은 김정일 장군에 의해 계승돼 왔고 당의 존엄과 권위는 곧 영도자의 위대성이라며 당 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자는 것이 신념의 구호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논조는 오는 9월 초 당 대표자회 소집을 앞두고 노동당의 위상을 강화함과 동시에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을 위한 분위기 조성용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 北 매체, 당의 ‘향도자 역할’ 강조
    • 입력 2010-07-12 17:59:17
    • 수정2010-07-13 06:15:45
    정치
북한의 언론매채들이 연일 노동당의 향도자 역할을 강조하며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당 건설 업적을 띄우고 나서 혈통승계 작업과 관련해 주목받고 있습니다.

조선중앙TV와 노동신문은 어제 김일성 수령이 시작한 당 건설 위업은 김정일 장군에 의해 계승돼 왔고 당의 존엄과 권위는 곧 영도자의 위대성이라며 당 중앙위원회를 목숨으로 사수하자는 것이 신념의 구호라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의 이같은 논조는 오는 9월 초 당 대표자회 소집을 앞두고 노동당의 위상을 강화함과 동시에 김정은 후계체제 구축을 위한 분위기 조성용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