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한미FTA 비준에 지정학적 고려 반영”
입력 2010.07.13 (06:12)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1월까지 한미 자유무역협정 비준을 위한 실무 논의를 마무리하도록 목표 시한을 제시한데는 지정학적인 고려가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통상전문지인 인사이드 유에스 트레이드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말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자신의 11월 한국 방문 때까지 한미 FTA를 둘러싼 이견을 해소하기 위한 논의를 매듭짓도록 목표를 제시한 것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한미 동맹의 공고함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미국의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잡지는 미 정보통신 노조의 코언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은 한국의 동맹국'이라는 메시지를 한국과 북한 모두에 전달하기 위한 목적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이 한미 FTA 비준을 위한 일정 목표를 제시하기 전까지만 해도 미 무역대표부는 한미FTA가 아니라 미-파나마 FTA의 비준이 먼저 이뤄질 것이란 점을 강하게 시사해왔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지시로 FTA 비준의 순서가
급작스럽게 바뀌어 한미 FTA의 비준이 최우선 과제로 부상했다고 이 잡지는 전했습니다.
  • “오바마, 한미FTA 비준에 지정학적 고려 반영”
    • 입력 2010-07-13 06:12:53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1월까지 한미 자유무역협정 비준을 위한 실무 논의를 마무리하도록 목표 시한을 제시한데는 지정학적인 고려가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통상전문지인 인사이드 유에스 트레이드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달말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자신의 11월 한국 방문 때까지 한미 FTA를 둘러싼 이견을 해소하기 위한 논의를 매듭짓도록 목표를 제시한 것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한미 동맹의 공고함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려는 미국의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잡지는 미 정보통신 노조의 코언 위원장의 발언을 인용해 "'미국은 한국의 동맹국'이라는 메시지를 한국과 북한 모두에 전달하기 위한 목적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오바마 대통령이 한미 FTA 비준을 위한 일정 목표를 제시하기 전까지만 해도 미 무역대표부는 한미FTA가 아니라 미-파나마 FTA의 비준이 먼저 이뤄질 것이란 점을 강하게 시사해왔으나, 오바마 대통령의 지시로 FTA 비준의 순서가
급작스럽게 바뀌어 한미 FTA의 비준이 최우선 과제로 부상했다고 이 잡지는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