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 시대 개막” IMF 아시아 컨퍼런스 개막
입력 2010.07.13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IMF 총재가 아시아의 시대가 왔다며 아시아 경제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대전에서 열린 IMF 아시아 컨퍼런스를 홍정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권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IMF 컨퍼런스가 '미래로 이끄는 길'이라는 주제로 막이 올랐습니다.

스트라우스 칸 IMF 총재는 최근 세계적인 경제위기 속에 한국 등 아시아의 괄목할 만한 경제 성장을 의식한 듯 아시아시대의 개막을 선언했습니다.

<녹취>도미니크 스트로스 칸(IMF 총재): "아시아가 세계 경제의 동력으로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아시아가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지난 90년대 말 아시아를 강타했던 금융위기와 관련해서는 IMF의 일방적 정책개입 등으로 한국 등 해당 국가들이 필요 이상의 고통을 감수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금융 등 모든 경제 부문에 걸친 구조조정 덕분에 최근 경제 위기를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잘 넘길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도미니크 스트로스 칸(IMF 총재): "아시아의 경제 위기로부터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고통을 줄이는 올바른 방법인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토론자로 참석한 전문가들은 아시아 국가들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수출에 의존하기보다는 내수 증가 중심의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내놨습니다.

<녹취>빅터 펑(홍콩경제특구 국제상공회의소 명예회장): "만약 어떤 상황으로 국제 무역 체계가 중단된다면, 아시아 국가들은 큰 위기에 봉착할 것입니다."

국제금융계의 거물급 인사 3백여 명이 대거 참석한 이번 IMF 컨퍼런스에서는 아시아의 발언권 강화 방안을 집중논의하고 오늘 폐막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 “아시아 시대 개막” IMF 아시아 컨퍼런스 개막
    • 입력 2010-07-13 06:57:4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IMF 총재가 아시아의 시대가 왔다며 아시아 경제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대전에서 열린 IMF 아시아 컨퍼런스를 홍정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시아권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IMF 컨퍼런스가 '미래로 이끄는 길'이라는 주제로 막이 올랐습니다.

스트라우스 칸 IMF 총재는 최근 세계적인 경제위기 속에 한국 등 아시아의 괄목할 만한 경제 성장을 의식한 듯 아시아시대의 개막을 선언했습니다.

<녹취>도미니크 스트로스 칸(IMF 총재): "아시아가 세계 경제의 동력으로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아시아가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지난 90년대 말 아시아를 강타했던 금융위기와 관련해서는 IMF의 일방적 정책개입 등으로 한국 등 해당 국가들이 필요 이상의 고통을 감수했다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금융 등 모든 경제 부문에 걸친 구조조정 덕분에 최근 경제 위기를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잘 넘길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도미니크 스트로스 칸(IMF 총재): "아시아의 경제 위기로부터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고통을 줄이는 올바른 방법인지를 알 수 있었습니다."

토론자로 참석한 전문가들은 아시아 국가들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수출에 의존하기보다는 내수 증가 중심의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는 견해를 내놨습니다.

<녹취>빅터 펑(홍콩경제특구 국제상공회의소 명예회장): "만약 어떤 상황으로 국제 무역 체계가 중단된다면, 아시아 국가들은 큰 위기에 봉착할 것입니다."

국제금융계의 거물급 인사 3백여 명이 대거 참석한 이번 IMF 컨퍼런스에서는 아시아의 발언권 강화 방안을 집중논의하고 오늘 폐막됩니다.

KBS 뉴스 홍정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