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적발 주가 조작사건 모두 ‘검찰행’
입력 2010.07.13 (10:17) 수정 2010.07.13 (17:01) 경제
주가 조작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주가조작 혐의로 31건을 적발해 24건은 검찰에 고발하고 7건은 검찰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에 적발된 주가조작 건수는 2008년 41건, 지난해 45건에서 올해는 상반기에만 30건을 넘어서는 등 주가조작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기관투자가들이 결산기에 관행적으로 실시해 온 수익률 관리 이른바 '윈도드레싱'의 경우도 주가에 큰 영향을 줄 경우에는 주가조작에 준하는 조치를 할 방침입니다.
  • 금감원 적발 주가 조작사건 모두 ‘검찰행’
    • 입력 2010-07-13 10:17:40
    • 수정2010-07-13 17:01:21
    경제
주가 조작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 주가조작 혐의로 31건을 적발해 24건은 검찰에 고발하고 7건은 검찰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금감원에 적발된 주가조작 건수는 2008년 41건, 지난해 45건에서 올해는 상반기에만 30건을 넘어서는 등 주가조작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금감원은 기관투자가들이 결산기에 관행적으로 실시해 온 수익률 관리 이른바 '윈도드레싱'의 경우도 주가에 큰 영향을 줄 경우에는 주가조작에 준하는 조치를 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