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지자체 행정 연속성 마련해야”
입력 2010.07.13 (10:19) 수정 2010.07.13 (16:10) 정치
정운찬 국무총리는 경기도 성남시가 판교 특별회계 전입금의 지급유예를 선언한 것 등과 관련해 행정의 연속성을 저해하는 행위로 지자체의 책임성과 자율성을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민선 5기 일부 자치단체장이 과거 행정처분을 부정하거나 반대 조치를 취하는 일이 생겨 당혹스럽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이런 현상이 반복될 수 있는 만큼 행정의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인 보완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총리는 이어 곧 개각이 예정돼 있고 국무위원들도 언제까지 지금 이 자리에 있을지 모르지만 모두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경찰 고문과 민간인 불법 사찰, 아동 성폭행 등으로 정부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하고 치밀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 정 총리 “지자체 행정 연속성 마련해야”
    • 입력 2010-07-13 10:19:17
    • 수정2010-07-13 16:10:31
    정치
정운찬 국무총리는 경기도 성남시가 판교 특별회계 전입금의 지급유예를 선언한 것 등과 관련해 행정의 연속성을 저해하는 행위로 지자체의 책임성과 자율성을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민선 5기 일부 자치단체장이 과거 행정처분을 부정하거나 반대 조치를 취하는 일이 생겨 당혹스럽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도 이런 현상이 반복될 수 있는 만큼 행정의 연속성을 보장할 수 있는 제도적인 보완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총리는 이어 곧 개각이 예정돼 있고 국무위원들도 언제까지 지금 이 자리에 있을지 모르지만 모두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경찰 고문과 민간인 불법 사찰, 아동 성폭행 등으로 정부를 바라보는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며 불필요한 오해와 불신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속하고 치밀하게 대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