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vs울산 ‘월드컵 전사 첫 맞대결’
입력 2010.07.13 (10:32) 수정 2010.07.13 (10:52) 연합뉴스
 "골 폭풍으로 지난해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우겠다"(최강희 전북 감독)

 

"사력을 다해 전북을 잡겠다"(울산 김호곤 감독)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의 기쁨을 함께 누렸지만 벤치 멤버의 아쉬움을 느꼈던 태극전사들이 K-리그에서 처음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주말 정규리그에서 2골을 쏟아낸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은 14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질 ’포스코컵 2010’ 8강전에서 울산 현대의 수비수 김동진과 태극전사 자존심 경쟁을 펼친다.



컵대회 8강전은 단판 승부인 만큼 전북과 울산은 총력전을 통해 이번 시즌 첫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 뿐이다.



여기에 태극전사 맞대결뿐 아니라 최강희 감독과 김호곤 감독은 ’포스트 허정무호’의 수장으로 하마평에 오른 사령탑들이어서 이번 경기는 팬들의 관심을 더 끌고 있다.



최강희 감독은 울산전을 앞두고 "이번 시즌에는 정규리그뿐 아니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컵대회, FA컵까지 본선에 진출하면서 우승할 기회를 많이 얻었다"며 "지난 주말 대구전(4-0승)에 이어 골 폭풍을 일으키겠다. 지난해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의 말 대로 전북은 지난 주말 재개된 K-리그 정규리그에서 후반에 투입된 이동국이 두 골을 터트리고, 로브렉이 두 골을 보태는 화력쇼를 선보였다. 이동국의 연속골 도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더불어 최태욱은 도움을 두 개나 하면서 전방 공격수들의 골 사냥을 이끌었고, ’무회전킥 달인’ 김형범이 부상에서 돌아온 것 역시 전북의 강점이다.



이에 맞서는 울산은 전북을 상대로 3경기 연속 원정경기 무패(2승1무)를 거두고 있어 이번 경기 역시 승리에 대한 자신감이 강하다. 여기에 전북과 역대 통산 전적에서도 31승13무15패로 앞서고 있다.



김호곤 감독은 "전북은 공수의 균형이 잡히고 빠르게 경기를 운영하는 위협적인 팀이다. 이동국과 루이스를 비롯한 공격수들이 강하다"며 "사력을 다해 전북을 잡고 한 걸음씩 전진하겠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울산은 그동안 부상으로 재활에 몰두했던 공격수 오르티고사를 비롯해 수비수인 이재성과 이원재가 합류하면서 전력이 보강됐고, 노병준과 고창현 등 공격자원이 합류하면서 팀전력이 올라섰다는 평가다.



다만 오른쪽 풀백인 오범석이 월드컵 기간에 사타구니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다는 게 김 감독의 아쉬움이다.



한편 수원의 새 사령탑이 된 윤성효 감독이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원정경기로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수원은 수비수 겸 수비형 미드필더 송종국이 해외이적을 추진하면서 수비공백이 생긴 게 안타깝다.



이런 가운데 부산 황선홍 감독은 사령탑 취임 이후 아직 수원을 꺾어본 적이 없어 이번 기회에 ’수원 징크스’에서 탈출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밖에 K-리그 초반기 돌풍의 주인공인 경남과 제주는 창원에서 맞붙고, 전반기 막판 주춤했던 서울은 ’서울 출신 사령탑’ 이영진 감독이 이끄는 대구와 4강 진출을 다툰다.



◇K-리그 포스코컵 8강전



◆14일 일정

전북-울산(19시.전주월드컵경기장)

경남-제주(19시.창원축구센터)

부산-수원(19시.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서울-대구(20시.서울월드컵경기장)
  • 전북vs울산 ‘월드컵 전사 첫 맞대결’
    • 입력 2010-07-13 10:32:44
    • 수정2010-07-13 10:52:59
    연합뉴스
 "골 폭풍으로 지난해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우겠다"(최강희 전북 감독)

 

"사력을 다해 전북을 잡겠다"(울산 김호곤 감독)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의 기쁨을 함께 누렸지만 벤치 멤버의 아쉬움을 느꼈던 태극전사들이 K-리그에서 처음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주말 정규리그에서 2골을 쏟아낸 ’라이언킹’ 이동국(전북)은 14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질 ’포스코컵 2010’ 8강전에서 울산 현대의 수비수 김동진과 태극전사 자존심 경쟁을 펼친다.



컵대회 8강전은 단판 승부인 만큼 전북과 울산은 총력전을 통해 이번 시즌 첫 우승컵을 차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각오 뿐이다.



여기에 태극전사 맞대결뿐 아니라 최강희 감독과 김호곤 감독은 ’포스트 허정무호’의 수장으로 하마평에 오른 사령탑들이어서 이번 경기는 팬들의 관심을 더 끌고 있다.



최강희 감독은 울산전을 앞두고 "이번 시즌에는 정규리그뿐 아니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컵대회, FA컵까지 본선에 진출하면서 우승할 기회를 많이 얻었다"며 "지난 주말 대구전(4-0승)에 이어 골 폭풍을 일으키겠다. 지난해 K-리그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의 말 대로 전북은 지난 주말 재개된 K-리그 정규리그에서 후반에 투입된 이동국이 두 골을 터트리고, 로브렉이 두 골을 보태는 화력쇼를 선보였다. 이동국의 연속골 도전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더불어 최태욱은 도움을 두 개나 하면서 전방 공격수들의 골 사냥을 이끌었고, ’무회전킥 달인’ 김형범이 부상에서 돌아온 것 역시 전북의 강점이다.



이에 맞서는 울산은 전북을 상대로 3경기 연속 원정경기 무패(2승1무)를 거두고 있어 이번 경기 역시 승리에 대한 자신감이 강하다. 여기에 전북과 역대 통산 전적에서도 31승13무15패로 앞서고 있다.



김호곤 감독은 "전북은 공수의 균형이 잡히고 빠르게 경기를 운영하는 위협적인 팀이다. 이동국과 루이스를 비롯한 공격수들이 강하다"며 "사력을 다해 전북을 잡고 한 걸음씩 전진하겠다"고 걱정했다.



하지만 울산은 그동안 부상으로 재활에 몰두했던 공격수 오르티고사를 비롯해 수비수인 이재성과 이원재가 합류하면서 전력이 보강됐고, 노병준과 고창현 등 공격자원이 합류하면서 팀전력이 올라섰다는 평가다.



다만 오른쪽 풀백인 오범석이 월드컵 기간에 사타구니 부상으로 출전할 수 없다는 게 김 감독의 아쉬움이다.



한편 수원의 새 사령탑이 된 윤성효 감독이 부산 아이파크를 상대로 원정경기로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수원은 수비수 겸 수비형 미드필더 송종국이 해외이적을 추진하면서 수비공백이 생긴 게 안타깝다.



이런 가운데 부산 황선홍 감독은 사령탑 취임 이후 아직 수원을 꺾어본 적이 없어 이번 기회에 ’수원 징크스’에서 탈출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밖에 K-리그 초반기 돌풍의 주인공인 경남과 제주는 창원에서 맞붙고, 전반기 막판 주춤했던 서울은 ’서울 출신 사령탑’ 이영진 감독이 이끄는 대구와 4강 진출을 다툰다.



◇K-리그 포스코컵 8강전



◆14일 일정

전북-울산(19시.전주월드컵경기장)

경남-제주(19시.창원축구센터)

부산-수원(19시.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

서울-대구(20시.서울월드컵경기장)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