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인 1명 변수’ 국내 선수 기회 왔다
입력 2010.07.13 (10:39) 수정 2010.07.13 (11:05) 연합뉴스
2011-2012시즌부터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 제도가 1명 보유에 1명 출전으로 바뀌면서 국내 농구계에도 많은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1997년 출범 당시 2명 보유에 2명 출전이던 외국인 선수 제도는 이후 2002-2003시즌부터는 2쿼터에 한해 1명만 뛸 수 있도록 했고 2006-2007시즌부터는 한 명만 뛰는 쿼터를 2,3쿼터로 늘렸다.



또 2009-2010시즌부터는 외국인 선수 보유는 2명으로 하되 동시에 출전시킬 수는 없도록 규정이 바뀌었다.



2011-2012시즌부터 적용되는 외국인 선수 규정은 1명 보유, 1명 출전에 선발 방식은 자유계약이다.



우선 보수 상한선을 7개월에 40만 달러로 정해 이번 시즌까지 적용된 17만5천 달러보다 100% 이상 높였기 때문에 한국 무대에 서는 선수들의 수준이 크게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2004-2005시즌 처음으로 자유계약 방식을 도입할 때는 연봉 상한선을 2명 합계 28만 달러로 정하고 선수당 최고 연봉도 20만 달러로 못박았다.



따라서 1명에게 40만 달러를 줄 수 있게 된 2011-2012시즌부터는 이른바 ’뒷돈’의 존재를 고려하더라도 지금까지의 외국인 선수에 비해 기량이 훨씬 뛰어난 선수들이 들어올 전망이다.



2004-2005시즌부터 3년간 시행됐던 자유계약 시절 외국인 선수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단테 존스, 크리스 윌리엄스, 피트 마이클, 애런 맥기 등 화려하기 이를 데 없다.



또 미국프로농구(NBA) 경력 제한은 최근 3년으로 변화가 없지만 지금은 금지하는 최근 2년간 스페인, 터키, 이탈리아, 이스라엘, 러시아, 그리스, 중국 리그 출전 선수들에게도 유로리그 또는 유로컵 대회 출전 경력만 없으면 KBL에서 뛸 수 있도록 해 문호를 더 넓혔다.



외국인 선수 제도의 변화는 국내 선수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과 직접 코트에서 몸을 맞부딪히면서 얻는 것이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경기에서 한 수 위의 외국인 선수들을 상대하다 보면 기량이 올라갈 수 있고 또 같은 팀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배우는 부분도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2010-2011시즌까지는 외국인 선수 2명이 돌아가며 뛸 수 있어 국내 선수의 몫은 4명이었지만 이제 외국인 선수 1명이 매 경기 40분을 다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국내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최대 4.5명 정도로 올라가게 됐다.



외국인 선수가 다치기라도 하면 대체 선수를 영입할 때까지 국내 선수로만 경기를 치러야 하는 경우도 나올 수 있다.



추일승 MBC-ESPN 해설위원은 "외국인 선수 한 명에 따라 팀 간 전력이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기량이 떨어지는 경우 대체하는 시간을 최소화해야 하고 태도나 사생활에 문제가 있을때 구단이 끌려 다니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보다 최소한 두 단계 위의 선수들이 들어올 수 있다"면서 "그쪽에 수비가 몰리면 국내 슈터들이 살아날 가능성이 크다. 또 백업 외국인 선수가 없기 때문에 국내 선수들의 몫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외인 1명 변수’ 국내 선수 기회 왔다
    • 입력 2010-07-13 10:39:53
    • 수정2010-07-13 11:05:48
    연합뉴스
2011-2012시즌부터 프로농구 출범 이후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 제도가 1명 보유에 1명 출전으로 바뀌면서 국내 농구계에도 많은 판도 변화가 예상된다.



1997년 출범 당시 2명 보유에 2명 출전이던 외국인 선수 제도는 이후 2002-2003시즌부터는 2쿼터에 한해 1명만 뛸 수 있도록 했고 2006-2007시즌부터는 한 명만 뛰는 쿼터를 2,3쿼터로 늘렸다.



또 2009-2010시즌부터는 외국인 선수 보유는 2명으로 하되 동시에 출전시킬 수는 없도록 규정이 바뀌었다.



2011-2012시즌부터 적용되는 외국인 선수 규정은 1명 보유, 1명 출전에 선발 방식은 자유계약이다.



우선 보수 상한선을 7개월에 40만 달러로 정해 이번 시즌까지 적용된 17만5천 달러보다 100% 이상 높였기 때문에 한국 무대에 서는 선수들의 수준이 크게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2004-2005시즌 처음으로 자유계약 방식을 도입할 때는 연봉 상한선을 2명 합계 28만 달러로 정하고 선수당 최고 연봉도 20만 달러로 못박았다.



따라서 1명에게 40만 달러를 줄 수 있게 된 2011-2012시즌부터는 이른바 ’뒷돈’의 존재를 고려하더라도 지금까지의 외국인 선수에 비해 기량이 훨씬 뛰어난 선수들이 들어올 전망이다.



2004-2005시즌부터 3년간 시행됐던 자유계약 시절 외국인 선수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단테 존스, 크리스 윌리엄스, 피트 마이클, 애런 맥기 등 화려하기 이를 데 없다.



또 미국프로농구(NBA) 경력 제한은 최근 3년으로 변화가 없지만 지금은 금지하는 최근 2년간 스페인, 터키, 이탈리아, 이스라엘, 러시아, 그리스, 중국 리그 출전 선수들에게도 유로리그 또는 유로컵 대회 출전 경력만 없으면 KBL에서 뛸 수 있도록 해 문호를 더 넓혔다.



외국인 선수 제도의 변화는 국내 선수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과 직접 코트에서 몸을 맞부딪히면서 얻는 것이 많을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경기에서 한 수 위의 외국인 선수들을 상대하다 보면 기량이 올라갈 수 있고 또 같은 팀에서 함께 생활하면서 배우는 부분도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 2010-2011시즌까지는 외국인 선수 2명이 돌아가며 뛸 수 있어 국내 선수의 몫은 4명이었지만 이제 외국인 선수 1명이 매 경기 40분을 다 소화하기 어렵기 때문에 국내 선수가 차지하는 비중이 최대 4.5명 정도로 올라가게 됐다.



외국인 선수가 다치기라도 하면 대체 선수를 영입할 때까지 국내 선수로만 경기를 치러야 하는 경우도 나올 수 있다.



추일승 MBC-ESPN 해설위원은 "외국인 선수 한 명에 따라 팀 간 전력이 요동칠 가능성이 있다. 기량이 떨어지는 경우 대체하는 시간을 최소화해야 하고 태도나 사생활에 문제가 있을때 구단이 끌려 다니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보다 최소한 두 단계 위의 선수들이 들어올 수 있다"면서 "그쪽에 수비가 몰리면 국내 슈터들이 살아날 가능성이 크다. 또 백업 외국인 선수가 없기 때문에 국내 선수들의 몫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