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나이지리아 ‘한국과 끝장 승부, 또 붙자’
입력 2010.07.13 (11:58) 수정 2010.07.13 (13:48) 연합뉴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과 2-2로 비겼던 나이지리아가 월드컵 무대를 떠나 A매치를 통해 '끝장 승부'를 펼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나이지리아 일간지 뱅가드는 13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축구협회의 새로운 이사회가 한국과 친선전을 치르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나섰던 11명의 선수가 친선전에 나설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도미니크 이오르파 나이지리아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뱅가드와 인터뷰에서 "시간이 부족해서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한국과 재대결에 새로운 선수를 모으기 어려울 것 같다"며 "이번 A매치 추진은 오는 9월 시작되는 아프리카네이션스컵 예선에 대비하는 차원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팀을 재건하고 있다. 대표팀이 0-10으로 지더라도 신경 쓰지 않겠다"며 "기술위원회는 이번 월드컵에 나섰던 선수 가운데 11~13명이 한국과 평가전에 핵심 역할을 맡게 된다. 새로운 선수를 찾을 시간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 나이지리아 ‘한국과 끝장 승부, 또 붙자’
    • 입력 2010-07-13 11:58:58
    • 수정2010-07-13 13:48:41
    연합뉴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한국과 2-2로 비겼던 나이지리아가 월드컵 무대를 떠나 A매치를 통해 '끝장 승부'를 펼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나이지리아 일간지 뱅가드는 13일(한국시간) "나이지리아축구협회의 새로운 이사회가 한국과 친선전을 치르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 나섰던 11명의 선수가 친선전에 나설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도미니크 이오르파 나이지리아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은 뱅가드와 인터뷰에서 "시간이 부족해서 대표팀 코칭스태프가 한국과 재대결에 새로운 선수를 모으기 어려울 것 같다"며 "이번 A매치 추진은 오는 9월 시작되는 아프리카네이션스컵 예선에 대비하는 차원이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팀을 재건하고 있다. 대표팀이 0-10으로 지더라도 신경 쓰지 않겠다"며 "기술위원회는 이번 월드컵에 나섰던 선수 가운데 11~13명이 한국과 평가전에 핵심 역할을 맡게 된다. 새로운 선수를 찾을 시간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