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이즈 환자 직장서 추방, 29% 찬성”
입력 2010.07.13 (13:22) 수정 2010.07.13 (17:38) 사회
에이즈 환자를 가족이나 직장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 네명 가운데 한명꼴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천 200명을 대상으로 에이즈 인식을 조사한 결과 에이즈 환자와 HIV 감염자를 직장에서 추방해야 한다는데 28.5%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찬성률은 미국의 18.6%, 영국의 8%에 비해 크게 높은 것입니다.

또 가족과 격리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24.5%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에 대한 편견과 차별은 잘못된 지식과 오해로부터 야기된 측면이 크다면서 미디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에이즈 환자 직장서 추방, 29% 찬성”
    • 입력 2010-07-13 13:22:20
    • 수정2010-07-13 17:38:42
    사회
에이즈 환자를 가족이나 직장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에 네명 가운데 한명꼴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천 200명을 대상으로 에이즈 인식을 조사한 결과 에이즈 환자와 HIV 감염자를 직장에서 추방해야 한다는데 28.5%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찬성률은 미국의 18.6%, 영국의 8%에 비해 크게 높은 것입니다.

또 가족과 격리해야 한다는 주장에도 24.5%가 동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에이즈에 대한 편견과 차별은 잘못된 지식과 오해로부터 야기된 측면이 크다면서 미디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