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사할 수 있을까?’…사라진 해변 백사장
입력 2010.07.13 (13:54) 포토뉴스
‘장사할 수 있을까?’…사라진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장사할 수 있을까?’…사라진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사라진 강릉지역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사라진 강릉지역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사라진 강릉지역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사라진 강릉지역 해변 백사장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 ‘장사할 수 있을까?’…사라진 해변 백사장
    • 입력 2010-07-13 13:54:13
    포토뉴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강원 동해안 95개 해변(해수욕장)이 지난 1일부터 개장,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으나 강릉지역 일부 해변의 백사장이 침식으로 사라져 운영에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