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속단정 탑승 사망자 2명으로 늘어
입력 2010.07.13 (14:19) 정치
지난 3일 충남 태안에서 발생한 특수부대 소속 고속단정 전복사고로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던 공군 소령 부인 김 모씨가 숨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사고당시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던 김씨가 어제 밤 10시 반쯤 뇌기능 저하에 따른 심장마비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태안 고속단정 사고 사망자는 지난 7일 숨진 공군 소속 이모 대위를 포함해 2명으로 늘었습니다.
  • 고속단정 탑승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입력 2010-07-13 14:19:11
    정치
지난 3일 충남 태안에서 발생한 특수부대 소속 고속단정 전복사고로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던 공군 소령 부인 김 모씨가 숨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사고당시 두개골 골절상을 당했던 김씨가 어제 밤 10시 반쯤 뇌기능 저하에 따른 심장마비로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태안 고속단정 사고 사망자는 지난 7일 숨진 공군 소속 이모 대위를 포함해 2명으로 늘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