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원정 16강 쾌거’, 컵대회로 잇는다!
입력 2010.07.13 (20:56) 수정 2010.07.13 (20:56)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뜨거웠던 월드컵의 열기가 이제 국내 프로축구로 이어져야할 텐데요.



포스코컵대회 8강전이 내일 시작됩니다.



특히 월드컵 멤버들이 각자 소속팀의 명예를 걸고 멋진 승부를 다짐하고 있어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지에서 적으로



남아공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태극전사들이 이젠 소속팀의 승리를 위해 적으로 만납니다.



8강전 4경기 가운데 전북 이동국과 울산 김동진의 맞대결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K-리그에서 두 골을 폭발시킨 이동국은 연속골에 도전합니다.



체력 문제로 후반 교체 출장이 예상되는 이동국은 우루과이전에서의 아쉬움을 두 경기 연속골로 날릴 각오입니다.



남아공에서 나이지리아전 2분 출전으로 자존심을 구겼던 김동진은 이동국의 연속골 저지라는 특명을 받았습니다.



전북과 울산의 맞대결은 대표팀 사령탑 유력 후보인 최강희 감독과 김호곤 감독의 맞대결이란 점에서도 또 다른 흥미가 될 전망입니다.



남아공에서 가능성을 보였던 서울의 이승렬은 대구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섭니다.



대표팀의 차세대 골잡이로 주목받는 이승렬은 월드컵 경험을 국내 무대에서 펼쳐보일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승렬(FC서울) :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경기 흐름을 읽는 능력을 배웠다."



이밖에 윤성효 수원감독이 공식 데뷔전을 치르는 수원과 부산의 경기, 또 올 시즌 돌풍의 팀 경남과 제주전 등 컵 대회 8강전은 팬들로선 월드컵 열기를 다시 한번 느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 ‘원정 16강 쾌거’, 컵대회로 잇는다!
    • 입력 2010-07-13 20:56:03
    • 수정2010-07-13 20:56:50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뜨거웠던 월드컵의 열기가 이제 국내 프로축구로 이어져야할 텐데요.



포스코컵대회 8강전이 내일 시작됩니다.



특히 월드컵 멤버들이 각자 소속팀의 명예를 걸고 멋진 승부를 다짐하고 있어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송재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동지에서 적으로



남아공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태극전사들이 이젠 소속팀의 승리를 위해 적으로 만납니다.



8강전 4경기 가운데 전북 이동국과 울산 김동진의 맞대결이 큰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 K-리그에서 두 골을 폭발시킨 이동국은 연속골에 도전합니다.



체력 문제로 후반 교체 출장이 예상되는 이동국은 우루과이전에서의 아쉬움을 두 경기 연속골로 날릴 각오입니다.



남아공에서 나이지리아전 2분 출전으로 자존심을 구겼던 김동진은 이동국의 연속골 저지라는 특명을 받았습니다.



전북과 울산의 맞대결은 대표팀 사령탑 유력 후보인 최강희 감독과 김호곤 감독의 맞대결이란 점에서도 또 다른 흥미가 될 전망입니다.



남아공에서 가능성을 보였던 서울의 이승렬은 대구를 상대로 골 사냥에 나섭니다.



대표팀의 차세대 골잡이로 주목받는 이승렬은 월드컵 경험을 국내 무대에서 펼쳐보일 계획입니다.



<인터뷰> 이승렬(FC서울) :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경기 흐름을 읽는 능력을 배웠다."



이밖에 윤성효 수원감독이 공식 데뷔전을 치르는 수원과 부산의 경기, 또 올 시즌 돌풍의 팀 경남과 제주전 등 컵 대회 8강전은 팬들로선 월드컵 열기를 다시 한번 느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송재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