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용석 파문 확산…여야 비방전 계속
입력 2010.07.23 (07:4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용석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과 관련해 한나라당은 자진 사퇴를, 야당은 제명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파문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야당의 공세에 한나라당도 맞불 작전에 나서면서 폭로전으로도 비화되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용석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 파문이 확산되자 한나라당은 자진 탈당을 권유하며 사태 진화에 부심했습니다.

<녹취>김무성(한나라당 원내대표) : "남은 절차는 의총을 열어서 제명 의결을 해야 합니다만 상황이 이 정도면 본인이 알아서 처신할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강용석 의원을 제명시켜야 한다며 촉구했습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이렇게 모두를 성희롱한 강용석 의원을 선거후가 아니라 바로 윤리특위를 열어서 국회에서 제명을 해야된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국회 제명 요구에 응하지 않는다면 '성희롱당' '성희롱 집성촌'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같은 야당의 파상 공세에 한나라당은 검찰 수사를 받는 민주당 의원과 이광재 강원지사, 한명숙 총리까지 거론하며 맞불 대응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이야말로 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강성종 의원의 체포를 막기 위해 방탄국회까지 소집했다며 앞으로 불체포 특권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강용석 의원 사건을 물타기하기 위한 전형적인 정치 공세라고 맞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선진당은 민주당 소속 고창군수가 여직원에게 '누드 사진'을 권유했다는 성희롱 논란을 거론하며 한나라당, 민주당 모두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경찰 조사 결과 무혐의 처리됐다면서 당이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강용석 파문 확산…여야 비방전 계속
    • 입력 2010-07-23 07:42:31
    뉴스광장
<앵커 멘트>

강용석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과 관련해 한나라당은 자진 사퇴를, 야당은 제명을 요구하고 나서면서 파문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야당의 공세에 한나라당도 맞불 작전에 나서면서 폭로전으로도 비화되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용석 의원의 여성 비하 발언 파문이 확산되자 한나라당은 자진 탈당을 권유하며 사태 진화에 부심했습니다.

<녹취>김무성(한나라당 원내대표) : "남은 절차는 의총을 열어서 제명 의결을 해야 합니다만 상황이 이 정도면 본인이 알아서 처신할 순서라고 생각합니다."

민주당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강용석 의원을 제명시켜야 한다며 촉구했습니다.

<녹취>박지원(민주당 원내대표) : "이렇게 모두를 성희롱한 강용석 의원을 선거후가 아니라 바로 윤리특위를 열어서 국회에서 제명을 해야된다."

민주당은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국회 제명 요구에 응하지 않는다면 '성희롱당' '성희롱 집성촌'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이같은 야당의 파상 공세에 한나라당은 검찰 수사를 받는 민주당 의원과 이광재 강원지사, 한명숙 총리까지 거론하며 맞불 대응에 나섰습니다.

민주당이야말로 횡령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강성종 의원의 체포를 막기 위해 방탄국회까지 소집했다며 앞으로 불체포 특권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강용석 의원 사건을 물타기하기 위한 전형적인 정치 공세라고 맞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선진당은 민주당 소속 고창군수가 여직원에게 '누드 사진'을 권유했다는 성희롱 논란을 거론하며 한나라당, 민주당 모두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경찰 조사 결과 무혐의 처리됐다면서 당이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