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말 충전] 온몸이 오싹! 청정 얼음 계곡에 풍덩!
입력 2010.07.23 (08:53) 수정 2010.07.23 (22:3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됐죠? 피서 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네. 피서 장소하면 바다로들 많이 가시는데 시원하기로 따지자면 계곡만한 게 없잖아요.



차다혜 아나운서, 피서가기 좋은 계곡, 어디가 좋을까요?



<리포트>



네. 계곡하면 다 똑같을 것 같지만, 숨겨진 진짜배기 계곡은 따로 있는데요,



부드러운 바위가 물미끄럼틀이 되어서 워터파크 부럽지 않은 계곡이 있는가 하면, 1급수 계곡물에서 팔뚝만한 송어잡이가 한창인 계곡도 있습니다.



폭염 속 체감 온도 확실히 낮춰주는 계곡으로 떠나볼까요.



울창한 숲속의 탁 트인 이곳, 강원도 산골짜기의 청정계곡, 자개골입니다.



얼음장같이 차가운 물 때문에 온몸이 꽁꽁 얼 정도라는데요.



얼음계곡에 풍덩 뛰어들어 물장구 한판이면 뼛속까지 시원해집니다.



물이 어찌나 깨끗한지 맑은 물에서만 산다는 다슬기도 있는데요, 양손에 듬뿍 담아 마시는 물맛, 끝내주겠죠!



그런데 요즘 이곳에서 손님 맞는 주인공은 따로 있다고 합니다.



<녹취> "자, 지금부터 송어잡이를 시작하겠습니다. "



마을에서 준비한 송어들인데요,



<녹취> "잡았다! 너도나도 다 잡아요. 여기도 잡고 많이 잡히네요. "



차가운 계곡물에서 자란 송어는 힘이 장사입니다.



한 번 맨손으로 도전해보지만 요리조리 잘 도망가죠?



참가비 만 오천 원만 내면 한 사람이 한 마리씩 이렇게 팔뚝만한 송어를 잡을 수 있습니다.



한 마리만 잡아도 그날 점심 걱정은 끝이겠죠.



얼음 계곡물에서 자라 살이 탱탱해서, 회로 뜨면 어른들에게 인기만점인데요,



<인터뷰> 박선이(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 "아주 쫄깃쫄깃하고요. 비린내도 안 나고 정말 담백한데요."



구워 먹으면 살이 부드럽고 구수해, 아이들 입맛 제대로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박용준(8세) : "고소하고 바삭하고 아주 맛있어요."



시원한 물놀이 뒤에 보양되는 송어까지 먹으니 피서로는 끝내주죠?



<인터뷰> 김경혜(서울시 상계동) : "이렇게 맑은 물은 처음 봤어요. 물고기도 다보이고 아이들 뛰어 놀기에도 깊지 않고 아주 좋은 것 같아요."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 계곡의 묘미는 역시, 폭포죠. 사람들의 발길이 저절로 멈추는데요.



당장이라도 풍덩 뛰어들고 싶지만 수영이 금지될 만큼 차갑습니다.



<녹취> "차가워서 발이 꽁꽁 얼 것 같아요. 아주 시원하고 정말 좋네요."



눈으로만 보기에 섭섭하다면 아래쪽 계곡으로 가보시죠!



계곡에 웬 미끄럼틀인가 싶은데, 스릴만점 돌미끄럼틀입니다.



한번 쭉 타면 온몸이 오싹해지겠죠?



<녹취> "마치 롤러코스터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것 같아요."



자연이 만들어 놓은 바위 다이빙대에서 다이빙도 즐길 수 있는데요. .

<녹취> "완전 시원해요! 여기는 놀이기구가 다 필요 없어요. 바위들이 다 놀이기구예요."



여기에 시원한 폭포에서 물폭탄 한 번 맞으면 더위 걱정 끝입니다.



<녹취> "더운 여름에 더위가 싹 가시네요! 얼음세례 맞는 것 같아요!"



놀다 지칠 땐, 얼음계곡에 담갔던 수박 한통 손으로 퍼먹으면 이보다 좋을 수 없겠죠!



시원한 계곡의 재미 한껏 즐겼으면, 이곳에서 더 유명하고 시원한 얼음 명당으로 가보시죠!



<녹취> "진짜 유명한 거 보러 갑니다. 더위 식히러 갑니다!"



가는 길부터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데요.



<녹취> "희한한 데가 다 있어요. 여기 딱 들어오니까 냉장고 속 들어온 기분이에요."



산 위에 도착하자, 자연스레 돌 위에 드러눕죠? 다 이유가 있습니다.



<녹취> "밑에서 찬바람이 올라오고 위에서는 햇볕이 내리쬐니까 좋아요."



명당의 정체는, 밀양의 천연기념물 얼음골! 한 여름에도 얼음이 어는 이곳의 온도는, 30도가 넘는 한낮에도 0도입니다.



<녹취> "이거야말로 자연 에어컨 아닙니까? 아주 시원하고 좋네요."



여기서 피서를 즐기면 삼복더위도 걱정 없겠죠.



<녹취> "더운 여름, 얼음골로 오세요!"



상쾌한 산바람과 시원한 물소리, 발이 시릴 정도의 차가운 물, 더위 쫓는 삼박자를 두루 갖춘 계곡으로 떠나보시죠!
  • [주말 충전] 온몸이 오싹! 청정 얼음 계곡에 풍덩!
    • 입력 2010-07-23 08:53:02
    • 수정2010-07-23 22:32:07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본격적인 피서철이 시작됐죠? 피서 계획 세우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네. 피서 장소하면 바다로들 많이 가시는데 시원하기로 따지자면 계곡만한 게 없잖아요.



차다혜 아나운서, 피서가기 좋은 계곡, 어디가 좋을까요?



<리포트>



네. 계곡하면 다 똑같을 것 같지만, 숨겨진 진짜배기 계곡은 따로 있는데요,



부드러운 바위가 물미끄럼틀이 되어서 워터파크 부럽지 않은 계곡이 있는가 하면, 1급수 계곡물에서 팔뚝만한 송어잡이가 한창인 계곡도 있습니다.



폭염 속 체감 온도 확실히 낮춰주는 계곡으로 떠나볼까요.



울창한 숲속의 탁 트인 이곳, 강원도 산골짜기의 청정계곡, 자개골입니다.



얼음장같이 차가운 물 때문에 온몸이 꽁꽁 얼 정도라는데요.



얼음계곡에 풍덩 뛰어들어 물장구 한판이면 뼛속까지 시원해집니다.



물이 어찌나 깨끗한지 맑은 물에서만 산다는 다슬기도 있는데요, 양손에 듬뿍 담아 마시는 물맛, 끝내주겠죠!



그런데 요즘 이곳에서 손님 맞는 주인공은 따로 있다고 합니다.



<녹취> "자, 지금부터 송어잡이를 시작하겠습니다. "



마을에서 준비한 송어들인데요,



<녹취> "잡았다! 너도나도 다 잡아요. 여기도 잡고 많이 잡히네요. "



차가운 계곡물에서 자란 송어는 힘이 장사입니다.



한 번 맨손으로 도전해보지만 요리조리 잘 도망가죠?



참가비 만 오천 원만 내면 한 사람이 한 마리씩 이렇게 팔뚝만한 송어를 잡을 수 있습니다.



한 마리만 잡아도 그날 점심 걱정은 끝이겠죠.



얼음 계곡물에서 자라 살이 탱탱해서, 회로 뜨면 어른들에게 인기만점인데요,



<인터뷰> 박선이(강원도 정선군 정선읍) : "아주 쫄깃쫄깃하고요. 비린내도 안 나고 정말 담백한데요."



구워 먹으면 살이 부드럽고 구수해, 아이들 입맛 제대로 사로잡습니다.



<인터뷰> 박용준(8세) : "고소하고 바삭하고 아주 맛있어요."



시원한 물놀이 뒤에 보양되는 송어까지 먹으니 피서로는 끝내주죠?



<인터뷰> 김경혜(서울시 상계동) : "이렇게 맑은 물은 처음 봤어요. 물고기도 다보이고 아이들 뛰어 놀기에도 깊지 않고 아주 좋은 것 같아요."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 계곡의 묘미는 역시, 폭포죠. 사람들의 발길이 저절로 멈추는데요.



당장이라도 풍덩 뛰어들고 싶지만 수영이 금지될 만큼 차갑습니다.



<녹취> "차가워서 발이 꽁꽁 얼 것 같아요. 아주 시원하고 정말 좋네요."



눈으로만 보기에 섭섭하다면 아래쪽 계곡으로 가보시죠!



계곡에 웬 미끄럼틀인가 싶은데, 스릴만점 돌미끄럼틀입니다.



한번 쭉 타면 온몸이 오싹해지겠죠?



<녹취> "마치 롤러코스터가 올라갔다 내려갔다 하는 것 같아요."



자연이 만들어 놓은 바위 다이빙대에서 다이빙도 즐길 수 있는데요. .

<녹취> "완전 시원해요! 여기는 놀이기구가 다 필요 없어요. 바위들이 다 놀이기구예요."



여기에 시원한 폭포에서 물폭탄 한 번 맞으면 더위 걱정 끝입니다.



<녹취> "더운 여름에 더위가 싹 가시네요! 얼음세례 맞는 것 같아요!"



놀다 지칠 땐, 얼음계곡에 담갔던 수박 한통 손으로 퍼먹으면 이보다 좋을 수 없겠죠!



시원한 계곡의 재미 한껏 즐겼으면, 이곳에서 더 유명하고 시원한 얼음 명당으로 가보시죠!



<녹취> "진짜 유명한 거 보러 갑니다. 더위 식히러 갑니다!"



가는 길부터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데요.



<녹취> "희한한 데가 다 있어요. 여기 딱 들어오니까 냉장고 속 들어온 기분이에요."



산 위에 도착하자, 자연스레 돌 위에 드러눕죠? 다 이유가 있습니다.



<녹취> "밑에서 찬바람이 올라오고 위에서는 햇볕이 내리쬐니까 좋아요."



명당의 정체는, 밀양의 천연기념물 얼음골! 한 여름에도 얼음이 어는 이곳의 온도는, 30도가 넘는 한낮에도 0도입니다.



<녹취> "이거야말로 자연 에어컨 아닙니까? 아주 시원하고 좋네요."



여기서 피서를 즐기면 삼복더위도 걱정 없겠죠.



<녹취> "더운 여름, 얼음골로 오세요!"



상쾌한 산바람과 시원한 물소리, 발이 시릴 정도의 차가운 물, 더위 쫓는 삼박자를 두루 갖춘 계곡으로 떠나보시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