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자랜드 지명 힐 ‘모자가 작아요’
입력 2010.07.23 (10:25) 포토뉴스
허버트 힐 ‘모자 쓰는게 힘들어’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허재 ‘큰 아이 입힐려니 힘드네’
프로농구 전주 KCC의 허재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크리스 다니엘스를 호명한 뒤 유니폼을 전달하고 있다.
‘나의 감독님이시구나’
프로농구 서울 SK의 신선우 감독(왼쪽)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테렌스 레더를 호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직은 어색한 선수와 감독 사이
프로농구 안양 KT&G의 이상범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데이비드 사이먼을 호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맥고완, 모자 써야 하는데…’
프로농구 대구 오리온스의 김남기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그랜 맥고완을 호명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KBL 외인 드래프트 확정된 18인!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각 구단에 입단하는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활짝 웃으며 기념사진 한방
전육 총재(아래줄 왼쪽에서 네번째)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를 마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전자랜드 지명 힐 ‘모자가 작아요’
    • 입력 2010-07-23 10:25:29
    포토뉴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23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몬테 카를로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농구연맹(KBL) 2010 외국선수 드래프트에서 허버트 힐을 호명한 뒤 모자 등을 전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