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마 의자 감전 사고 주의해야”
입력 2010.07.23 (10:31) 수정 2010.07.23 (20:00) 건강·생활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가정이나 찜질방에서 근육을 풀려고 안마의자를 사용할 때 감전사고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젖은 몸으로 앉거나 젖은 손으로 조작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청은 맨살이 닿지 않도록 얇은 옷을 착용하고, 몸의 물기를 제거해야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식약청은 또 앉을 때는 부착된 마사지볼의 위치를 확인하고, 처음에는 약한 자극으로 시작해 점차 강도를 높여나가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식약청은 근육통은 주로 잘못된 자세나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생기며, 이 밖에 비타민 결핍, 갑상선 기능저하, 저혈당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안마 의자 감전 사고 주의해야”
    • 입력 2010-07-23 10:31:03
    • 수정2010-07-23 20:00:25
    건강·생활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가정이나 찜질방에서 근육을 풀려고 안마의자를 사용할 때 감전사고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젖은 몸으로 앉거나 젖은 손으로 조작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식약청은 맨살이 닿지 않도록 얇은 옷을 착용하고, 몸의 물기를 제거해야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식약청은 또 앉을 때는 부착된 마사지볼의 위치를 확인하고, 처음에는 약한 자극으로 시작해 점차 강도를 높여나가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습니다.



식약청은 근육통은 주로 잘못된 자세나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으로 생기며, 이 밖에 비타민 결핍, 갑상선 기능저하, 저혈당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