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구연맹, 2년째 사업 수익 10억 돌파
입력 2010.07.23 (10:56) 연합뉴스
한국배구연맹(KOVO.총재 이동호)이 두 시즌 연속 연간 10억원 이상의 사업 수익을 올렸다.



배구연맹은 지난 2009-2010시즌 TV 중계권료와 타이틀 스폰서 비용 등으로 벌어들인 전체 수입 71억917만원에서 지출 비용을 뺀 수익이 12억8천2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08-2009시즌 15억1천400만원에 이어 2년 연속 사업 수익 10억원을 돌파했다.



배구연맹은 지금까지 기금 80억원을 조성했고 앞으로 2∼3년 안에 100억여원의 기금을 마련해 배구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배구연맹 관계자는 "지난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가 2008년까지 정착을 위한 준비기였다면 KOVO 2기인 2009년부터는 재정적인 안정을 바탕으로 성장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 배구연맹, 2년째 사업 수익 10억 돌파
    • 입력 2010-07-23 10:56:04
    연합뉴스
한국배구연맹(KOVO.총재 이동호)이 두 시즌 연속 연간 10억원 이상의 사업 수익을 올렸다.



배구연맹은 지난 2009-2010시즌 TV 중계권료와 타이틀 스폰서 비용 등으로 벌어들인 전체 수입 71억917만원에서 지출 비용을 뺀 수익이 12억8천200만원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08-2009시즌 15억1천400만원에 이어 2년 연속 사업 수익 10억원을 돌파했다.



배구연맹은 지금까지 기금 80억원을 조성했고 앞으로 2∼3년 안에 100억여원의 기금을 마련해 배구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배구연맹 관계자는 "지난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가 2008년까지 정착을 위한 준비기였다면 KOVO 2기인 2009년부터는 재정적인 안정을 바탕으로 성장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평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