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아파트값 22주째 하락
입력 2010.07.23 (13:05) 수정 2010.07.23 (13: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가 연기된 가운데 이번주에도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아파트 값 하락이 계속됐습니다.



서울은 22주째 하락이 이어졌습니다.



이준희 기자 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부동산 114는 이번주 전국의 아파트 값이 0.06%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은 0.07%, 신도시는 0.13, 수도권은 0.1%가 각각 떨어졌습니다.



서울에서는 송파와 강동구가 각각 0.15% 떨어져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보였고 서초구만 유일하게 0.03% 소폭 올랐습니다.



수도권에서는 동두천이 0.4% 떨어져 가장 아파트 값이 가장 많이 떨어졌고 의왕과 과천,광명,남양주,용인 등의 하락폭이 컸습니다.



5대 신도시에서는 일산의 아파트 값이 0.35% 내려 가장 많이 떨어졌고 평촌과 중동, 분당 등의 순으로 하락폭이 컸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3% 소폭 올랐고 신도시와 수도권은 소폭 내리는 등 전반적인 보합세를 유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 부동산 대책이 연기되는 바람에 시장에서는 관망세가 더욱 짙어져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설사 대책이 나오더라도 아파트 값 하락 기조를 쉽게 반전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 서울 아파트값 22주째 하락
    • 입력 2010-07-23 13:05:08
    • 수정2010-07-23 13:36:40
    뉴스 12
<앵커 멘트>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가 연기된 가운데 이번주에도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아파트 값 하락이 계속됐습니다.



서울은 22주째 하락이 이어졌습니다.



이준희 기자 입니다.



<리포트>



부동산 정보 제공업체 부동산 114는 이번주 전국의 아파트 값이 0.06%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은 0.07%, 신도시는 0.13, 수도권은 0.1%가 각각 떨어졌습니다.



서울에서는 송파와 강동구가 각각 0.15% 떨어져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보였고 서초구만 유일하게 0.03% 소폭 올랐습니다.



수도권에서는 동두천이 0.4% 떨어져 가장 아파트 값이 가장 많이 떨어졌고 의왕과 과천,광명,남양주,용인 등의 하락폭이 컸습니다.



5대 신도시에서는 일산의 아파트 값이 0.35% 내려 가장 많이 떨어졌고 평촌과 중동, 분당 등의 순으로 하락폭이 컸습니다.



전셋값은 서울이 0.03% 소폭 올랐고 신도시와 수도권은 소폭 내리는 등 전반적인 보합세를 유지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정부 부동산 대책이 연기되는 바람에 시장에서는 관망세가 더욱 짙어져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설사 대책이 나오더라도 아파트 값 하락 기조를 쉽게 반전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