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일 지식인 1,118명 “한국 강제병합 원천 무효”
입력 2010.07.28 (06:26) 수정 2010.07.28 (20:13) 국제
한일 양국 지식인 천여명이 백년 전 일본의 한국 강제병합이 원천 무효였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총리에게 식민지 지배를 사과하는 담화를 발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 양국 지식인들은 오늘 오후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측 5백87명, 일본측 5백31명 등 천백18명이 한국 강제병합 조약이 원천 무효라는 내용의 성명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월 양국 지식인 2백여 명이 서명한 공동 성명을 발표한 뒤 참가자가 5배 가까이 불어난 것입니다.

일본 서명 인사들은 회견에 앞서 아라이 사토시 국가전략상 등을 만나 한국 강제병합 공표 백 년인 오는 8월29일 일본 총리가 식민지 지배 사과 담화를 발표해야 한다는 요청서를 전달했습니다.

이 교수는 "양국 서명자가 천명을 넘어섰다는 것은 민족문제를 넘어서 아시아 지식인의 사명감이 발휘된 놀라운 성과"라며 "일본 역사학자들이 병합조약이 원천 무효였다는 점을 인정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일 양국 지식인들은 서명 참가자를 앞으로도 계속 늘려갈 예정이며, 중국 지식인 2백 명이 동의한다는 뜻을 표명했고, 필리핀 등지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 한일 지식인 1,118명 “한국 강제병합 원천 무효”
    • 입력 2010-07-28 06:26:30
    • 수정2010-07-28 20:13:09
    국제
한일 양국 지식인 천여명이 백년 전 일본의 한국 강제병합이 원천 무효였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일본 총리에게 식민지 지배를 사과하는 담화를 발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태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등 양국 지식인들은 오늘 오후 도쿄 참의원 의원회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측 5백87명, 일본측 5백31명 등 천백18명이 한국 강제병합 조약이 원천 무효라는 내용의 성명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5월 양국 지식인 2백여 명이 서명한 공동 성명을 발표한 뒤 참가자가 5배 가까이 불어난 것입니다.

일본 서명 인사들은 회견에 앞서 아라이 사토시 국가전략상 등을 만나 한국 강제병합 공표 백 년인 오는 8월29일 일본 총리가 식민지 지배 사과 담화를 발표해야 한다는 요청서를 전달했습니다.

이 교수는 "양국 서명자가 천명을 넘어섰다는 것은 민족문제를 넘어서 아시아 지식인의 사명감이 발휘된 놀라운 성과"라며 "일본 역사학자들이 병합조약이 원천 무효였다는 점을 인정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일 양국 지식인들은 서명 참가자를 앞으로도 계속 늘려갈 예정이며, 중국 지식인 2백 명이 동의한다는 뜻을 표명했고, 필리핀 등지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