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 효자 식품, 입맛 잡으러 국내로 유턴
입력 2010.07.28 (08:20) 수정 2010.07.28 (16:02) 경제
해외에서 인기를 끌던 수출 효자 식품들이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잡으러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은 국내에서 한 가지 맛으로만 팔리던 우유맛 탄산음료가 러시아에서 10년 동안 3천만 달러 가까이 팔리자 국내에서 오렌지와 바나나맛을 추가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한국 배스킨라빈스는 국내에서 개발해 중동과 미국에 수출했던 각종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우리나라에 한정판 제품으로 내 놓았고, 롯데제과는 씹으면 안에서 시럽이 터져 나오는 껌이 중동에서 한 해 천만 달러 이상 팔리자 국내에서도 다시 출시했습니다.
  • 수출 효자 식품, 입맛 잡으러 국내로 유턴
    • 입력 2010-07-28 08:20:48
    • 수정2010-07-28 16:02:43
    경제
해외에서 인기를 끌던 수출 효자 식품들이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잡으러 되돌아오고 있습니다.

롯데칠성은 국내에서 한 가지 맛으로만 팔리던 우유맛 탄산음료가 러시아에서 10년 동안 3천만 달러 가까이 팔리자 국내에서 오렌지와 바나나맛을 추가해 판매하고 있습니다.

한국 배스킨라빈스는 국내에서 개발해 중동과 미국에 수출했던 각종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우리나라에 한정판 제품으로 내 놓았고, 롯데제과는 씹으면 안에서 시럽이 터져 나오는 껌이 중동에서 한 해 천만 달러 이상 팔리자 국내에서도 다시 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