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흥길 “대·중소기업 상생 근원 대책 필요”
입력 2010.07.28 (10:14) 정치
한나라당 고흥길 정책위의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불평등 구조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먼저, 납품단가 조정 합의 제도 등 현재 시행하는 제도의 실효성과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정책위의장은 오늘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부당 행위를 징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불합리한 구조를 없애려면 더 근원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고 정책위의장은 이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됐지만, 유명무실한 상태인 납품단가 조정 합의 제도를 개선하고,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기술을 빼앗지 못하도록 중소기업의 지적 재산을 보호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김영선 의원은 대기업이 수출 시장에 접근하는 방법 등을 중소기업과 공유하는 재능 기부 행위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내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정책위 워크숍을 열어, 서민과 일자리 창출 정책, 내년 재정 전망과 예산 편성 방안에 대한 정부 설명을 듣고 토론할 예정입니다.
  • 고흥길 “대·중소기업 상생 근원 대책 필요”
    • 입력 2010-07-28 10:14:59
    정치
한나라당 고흥길 정책위의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의 불평등 구조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먼저, 납품단가 조정 합의 제도 등 현재 시행하는 제도의 실효성과 문제점을 보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 정책위의장은 오늘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부당 행위를 징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불합리한 구조를 없애려면 더 근원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고 정책위의장은 이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시행됐지만, 유명무실한 상태인 납품단가 조정 합의 제도를 개선하고, 대기업이 중소기업의 기술을 빼앗지 못하도록 중소기업의 지적 재산을 보호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김영선 의원은 대기업이 수출 시장에 접근하는 방법 등을 중소기업과 공유하는 재능 기부 행위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한나라당은 내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정책위 워크숍을 열어, 서민과 일자리 창출 정책, 내년 재정 전망과 예산 편성 방안에 대한 정부 설명을 듣고 토론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