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대회 첫 결승! ‘독일 넘으면 새역사’
입력 2010.07.28 (10:31) 수정 2010.07.28 (10:37)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4강 진출을 이룬 태극낭자들이 다시 한번 한국축구사를 새로 쓴다.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여자축구대표팀은 29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보훔 레비어파워 경기장에서 개최국 독일과 2010 FIFA U-20 여자월드컵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한국 여자축구가 FIFA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른 것은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처음이며, 남자 대표팀을 포함해도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FIFA U-20 월드컵)와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 일만큼의 쾌거다.



4강 상대 독일은 2004년 태국 대회에 이어 6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강호이지만 한국 대표팀은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까지 차지하겠다는 각오로 똘똘 뭉쳐 있다.



한국축구가 FIFA 대회 결승 무대에 선 적은 아직 없다.



공교롭게도 독일은 한·일 월드컵 때 공동 개최국 한국의 결승 진출을 막은 팀이다.



최인철 감독은 선수들에게 `홈에서 독일에 패했던 기억을 되살려 이번에는 우리가 독일의 홈에서 한번 설욕해보자’는 얘기를 하며 결전을 대비하고 있다.



◇독일 넘으면 우승도 가능



이번 독일과 4강 경기는 사실상 결승전이라 할 만하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콜롬비아-나이지리아전 승자와 8월1일 오후 10시 빌레펠트에서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올해까지 다섯 차례 대회에 모두 참가해 4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나이지리아는 강력한 우승 후보인 미국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처음으로 4강에 올랐다. 콜롬비아는 처음 대회 본선에 출전해 4강 진출을 이뤘다. 두 팀 모두 만만찮지만 그래도 독일보다는 해볼 만한 상대라는 평가다.



출국 전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이라고 밝혔던 최인철 감독도 "독일을 넘어서면 우승에 60% 정도 다가서는 셈"이라면서 "선수들이 큰 잠재력을 가진 데다 자신감도 충만해 있어 멋진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주장인 중앙수비수 김혜리(여주대)도 "지금 4강 신화를 창조했다고 하는데, 우리의 목표는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 트로피를 드는 것"이라면서 선수단 분위기를 전했다.



◇지소연 넣고, 문소리 막고..베스트멤버 그대로



한국의 선발라인업은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여자축구의 희망이자 이번 대회 득점상(골든슈) 및 최우수선수상(골든볼) 후보인 지소연(한양여대)이 정혜인(현대제철)과 4-4-2 포메이션의 투톱으로 골사냥에 나선다.



`지메시’ 지소연은 이번 대회 6골로 독일 알렉산드라 포프(7골)에 한 골 뒤져 득점 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160㎝의 단신이지만 골 결정력은 물론 뛰어난 볼 컨트롤과 패싱 능력을 갖춰, 처진 스트라이어 겸 공격형 미드필로서 임무까지 해내면서 팀 공격을 책임진다.



좌·우 날개에는 김진영과 이번 대회에서 3골을 넣은 이현영(이상 여주대)이 서고, 중앙 미드필드에서는 김나래(여주대)와 이민아(영진전문대)가 호흡을 맞춘다.



코너킥 등을 전담하며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4-2 승)에서 그림같은 프리킥으로 한 골을 뽑았던 김나래는 저돌적인 돌파와 날카로운 패스,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중원사령관 구실을 묵묵히 해왔다.



포백 수비진은 좌·우 풀백 정영아(울산과학대)와 서현숙(한양여대), 중앙수비수는 주장 김혜리와 임선주(한양여대)로 꾸린다. 미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0-1 패)에서 발목을 다쳤던 임선주는 부상에서 회복해 멕시코와 8강전에도 선발 출전했다.



골문 앞에는 변함없이 문소리(울산과학대)가 선다. 8강까지 네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4실점한 문소리는 경기마다 수 차례 상대의 결정적 슈팅을 막아내며 4강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비록 지긴 했지만 미국과 경기 후에는 최인철 감독이 드러내놓고 문소리를 칭찬했을 정도다.



독일 역시 전력누수 없이 득점 1위 포프를 비롯해 두 골씩 넣은 왼쪽 날개 실비아 아르놀트, 중앙 미드필더 마리나 헤게링 등 베스트멤버가 총동원될 전망이다.
  • FIFA 대회 첫 결승! ‘독일 넘으면 새역사’
    • 입력 2010-07-28 10:31:17
    • 수정2010-07-28 10:37:10
    연합뉴스
한국 여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4강 진출을 이룬 태극낭자들이 다시 한번 한국축구사를 새로 쓴다.



최인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여자축구대표팀은 29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간) 독일 보훔 레비어파워 경기장에서 개최국 독일과 2010 FIFA U-20 여자월드컵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한국 여자축구가 FIFA 대회에서 4강까지 오른 것은 각급 대표팀을 통틀어 처음이며, 남자 대표팀을 포함해도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FIFA U-20 월드컵)와 2002년 한·일 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 일만큼의 쾌거다.



4강 상대 독일은 2004년 태국 대회에 이어 6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는 강호이지만 한국 대표팀은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까지 차지하겠다는 각오로 똘똘 뭉쳐 있다.



한국축구가 FIFA 대회 결승 무대에 선 적은 아직 없다.



공교롭게도 독일은 한·일 월드컵 때 공동 개최국 한국의 결승 진출을 막은 팀이다.



최인철 감독은 선수들에게 `홈에서 독일에 패했던 기억을 되살려 이번에는 우리가 독일의 홈에서 한번 설욕해보자’는 얘기를 하며 결전을 대비하고 있다.



◇독일 넘으면 우승도 가능



이번 독일과 4강 경기는 사실상 결승전이라 할 만하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콜롬비아-나이지리아전 승자와 8월1일 오후 10시 빌레펠트에서 우승컵을 놓고 다툰다.



올해까지 다섯 차례 대회에 모두 참가해 4회 연속 8강 진출에 성공한 나이지리아는 강력한 우승 후보인 미국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처음으로 4강에 올랐다. 콜롬비아는 처음 대회 본선에 출전해 4강 진출을 이뤘다. 두 팀 모두 만만찮지만 그래도 독일보다는 해볼 만한 상대라는 평가다.



출국 전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이라고 밝혔던 최인철 감독도 "독일을 넘어서면 우승에 60% 정도 다가서는 셈"이라면서 "선수들이 큰 잠재력을 가진 데다 자신감도 충만해 있어 멋진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욕심을 감추지 않았다.



주장인 중앙수비수 김혜리(여주대)도 "지금 4강 신화를 창조했다고 하는데, 우리의 목표는 독일을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 트로피를 드는 것"이라면서 선수단 분위기를 전했다.



◇지소연 넣고, 문소리 막고..베스트멤버 그대로



한국의 선발라인업은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여자축구의 희망이자 이번 대회 득점상(골든슈) 및 최우수선수상(골든볼) 후보인 지소연(한양여대)이 정혜인(현대제철)과 4-4-2 포메이션의 투톱으로 골사냥에 나선다.



`지메시’ 지소연은 이번 대회 6골로 독일 알렉산드라 포프(7골)에 한 골 뒤져 득점 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160㎝의 단신이지만 골 결정력은 물론 뛰어난 볼 컨트롤과 패싱 능력을 갖춰, 처진 스트라이어 겸 공격형 미드필로서 임무까지 해내면서 팀 공격을 책임진다.



좌·우 날개에는 김진영과 이번 대회에서 3골을 넣은 이현영(이상 여주대)이 서고, 중앙 미드필드에서는 김나래(여주대)와 이민아(영진전문대)가 호흡을 맞춘다.



코너킥 등을 전담하며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4-2 승)에서 그림같은 프리킥으로 한 골을 뽑았던 김나래는 저돌적인 돌파와 날카로운 패스,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중원사령관 구실을 묵묵히 해왔다.



포백 수비진은 좌·우 풀백 정영아(울산과학대)와 서현숙(한양여대), 중앙수비수는 주장 김혜리와 임선주(한양여대)로 꾸린다. 미국과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0-1 패)에서 발목을 다쳤던 임선주는 부상에서 회복해 멕시코와 8강전에도 선발 출전했다.



골문 앞에는 변함없이 문소리(울산과학대)가 선다. 8강까지 네 경기에서 풀타임을 뛰며 4실점한 문소리는 경기마다 수 차례 상대의 결정적 슈팅을 막아내며 4강 진출에 큰 힘을 보탰다. 비록 지긴 했지만 미국과 경기 후에는 최인철 감독이 드러내놓고 문소리를 칭찬했을 정도다.



독일 역시 전력누수 없이 득점 1위 포프를 비롯해 두 골씩 넣은 왼쪽 날개 실비아 아르놀트, 중앙 미드필더 마리나 헤게링 등 베스트멤버가 총동원될 전망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