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녀’ ‘악마를 보았다’, 토론토영화제 초청
입력 2010.07.28 (10:31) 수정 2010.07.28 (16:40) 연합뉴스
임상수 감독의 영화 '하녀'와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가 오는 9월 9일 개막하는 제35회 토론토국제영화제를 통해 북미에서 첫선을 보인다.



28일 토론토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하녀'는 갈라(Galas) 부문에서, '악마를 보았다'는 스페셜프리젠테이션(Special Presentations) 부문에서 상영된다.



지난 5월 제63회 칸 영화제에 진출했던 전도연 주연의 '하녀'는 미국 중견 배급사 IFC필름스가 연말이나 내년 초 미국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악마를 보았다'는 약혼녀를 연쇄 살인범에게 잃은 한 남자의 복수극을 그린 스릴러로, 최민식이 살인마 역을, 이병헌이 약혼녀를 잃은 국가정보원 요원 역을 맡았다.



다음 달 11일 국내 개봉될 예정이다.



'하녀'와 '악마를 보았다' 외에도 로버트 레드포드가 연출한 '더 콘스피러터', 벤 애플렉의 '더 타운', 대런 애로노프스키 감독의 '블랙 스완' 등이 상영된다.



캐나다의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북미 영화 비즈니스의 중심으로 불릴 만큼 북미시장에서 중요한 비경쟁 영화제다.
  • ‘하녀’ ‘악마를 보았다’, 토론토영화제 초청
    • 입력 2010-07-28 10:31:46
    • 수정2010-07-28 16:40:01
    연합뉴스
임상수 감독의 영화 '하녀'와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가 오는 9월 9일 개막하는 제35회 토론토국제영화제를 통해 북미에서 첫선을 보인다.



28일 토론토영화제 홈페이지에 따르면 '하녀'는 갈라(Galas) 부문에서, '악마를 보았다'는 스페셜프리젠테이션(Special Presentations) 부문에서 상영된다.



지난 5월 제63회 칸 영화제에 진출했던 전도연 주연의 '하녀'는 미국 중견 배급사 IFC필름스가 연말이나 내년 초 미국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악마를 보았다'는 약혼녀를 연쇄 살인범에게 잃은 한 남자의 복수극을 그린 스릴러로, 최민식이 살인마 역을, 이병헌이 약혼녀를 잃은 국가정보원 요원 역을 맡았다.



다음 달 11일 국내 개봉될 예정이다.



'하녀'와 '악마를 보았다' 외에도 로버트 레드포드가 연출한 '더 콘스피러터', 벤 애플렉의 '더 타운', 대런 애로노프스키 감독의 '블랙 스완' 등이 상영된다.



캐나다의 토론토 국제영화제는 북미 영화 비즈니스의 중심으로 불릴 만큼 북미시장에서 중요한 비경쟁 영화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