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E, 뇌물공여 혐의에 2천300만 달러 합의금 납부
입력 2010.07.28 (10:41) 국제
미국 제너럴일렉트릭, GE가 이라크 관리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와 관련해 2천350만달러의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고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발표했습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는 오늘 GE 자회사들이 의료기기와 정수장비 공급계약 수주를 위해 이라크 정부기관들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제소된 것과 관련해 GE 측이 합의금 납부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의금 내역은 부당이익 천 840만달러와 수입 이자 410만달러, 벌금 100만달러로 구성돼 있습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는 이들 업체가 리베이트를 제공한 대가로 약 천 840만달러의 부당이익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 GE, 뇌물공여 혐의에 2천300만 달러 합의금 납부
    • 입력 2010-07-28 10:41:11
    국제
미국 제너럴일렉트릭, GE가 이라크 관리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와 관련해 2천350만달러의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고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발표했습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는 오늘 GE 자회사들이 의료기기와 정수장비 공급계약 수주를 위해 이라크 정부기관들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제소된 것과 관련해 GE 측이 합의금 납부에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의금 내역은 부당이익 천 840만달러와 수입 이자 410만달러, 벌금 100만달러로 구성돼 있습니다.

미 증권거래위원회는 이들 업체가 리베이트를 제공한 대가로 약 천 840만달러의 부당이익을 챙겼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