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0~40대 대장암 용종 빨간불
입력 2010.07.28 (19:56) 수정 2010.07.28 (19:56) 연합뉴스
30~40대 젊은 층에서 대장암으로 악화할 수 있는 선종성 용종의 유병률이 꽤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수진 교수팀은 2004년 10월부터 2007년 6월까지 건강검진센터에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5천254명을 대상으로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30대 10%, 40대 22%로 높게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50대(33%) 보다는 낮지만 기존 수치보다는 높은 것이라고 병원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연구결과에서는 대장선종이 있는 40대 고위험군은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남성 흡연자로 나타났다.



40대 흡연자의 29%(140명)에서 대장선종이 발견됐는데 같은 연령대 비흡연자의 유병률(19%)보다 1.5배 높은 수치이다.



아울러 40대 남성의 27%가 선종성 용종이 있는 것으로 검진된 반면, 같은 연령의 여성 유병률은 14%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남성이 여성보다 음주나 흡연을 많이 하고, 잦은 회식으로 육류 섭취가 많아 위험요인에 쉽게 노출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정수진 교수는 "남녀 모두 50세 이후에는 5년마다 대장선종 여부를 검진받고, 대장암 가족력이 있거나 남성 또는 흡연자는 40세 이후로 검진을 앞당기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인 소화기학저널 2010년 3월호에 게재됐다.
  • 30~40대 대장암 용종 빨간불
    • 입력 2010-07-28 19:56:21
    • 수정2010-07-28 19:56:52
    연합뉴스
30~40대 젊은 층에서 대장암으로 악화할 수 있는 선종성 용종의 유병률이 꽤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수진 교수팀은 2004년 10월부터 2007년 6월까지 건강검진센터에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은 5천254명을 대상으로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30대 10%, 40대 22%로 높게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50대(33%) 보다는 낮지만 기존 수치보다는 높은 것이라고 병원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연구결과에서는 대장선종이 있는 40대 고위험군은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남성 흡연자로 나타났다.



40대 흡연자의 29%(140명)에서 대장선종이 발견됐는데 같은 연령대 비흡연자의 유병률(19%)보다 1.5배 높은 수치이다.



아울러 40대 남성의 27%가 선종성 용종이 있는 것으로 검진된 반면, 같은 연령의 여성 유병률은 14%로 조사됐다.



이 같은 결과는 남성이 여성보다 음주나 흡연을 많이 하고, 잦은 회식으로 육류 섭취가 많아 위험요인에 쉽게 노출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정수진 교수는 "남녀 모두 50세 이후에는 5년마다 대장선종 여부를 검진받고, 대장암 가족력이 있거나 남성 또는 흡연자는 40세 이후로 검진을 앞당기는 것을 고려해 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연구논문은 국제학술지인 소화기학저널 2010년 3월호에 게재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