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제재’ 한국 기업 피해 현실화
입력 2010.08.07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이 발표한 제재 대상 이란기업 가운데 3곳이 한국에 지점과 사무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가 우리 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미 당국의 조사를 받은 멜라트 은행 서울지점을 비롯해 한국에 있는 이란기업 3곳이 미국의 제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이란 국영 해운사인 이리슬사와, 메탄올 등 석유화학제품을 수출하는 이란석유화학공사입니다.

문제는 이들과 교역하는 우리 기업들입니다.

<녹취> 이란석유화학공사 서울사무소 관계자 : "이란석유화학공사의 지난해 메탄올 교역량만 수백만 유로가 될 정도로 교역량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지난해 이란과의 전체 교역량은 100억 달러 규모, 교역 업체만 2천 백곳이 넘습니다.

전체 중동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에 이릅니다.

피해는 벌써 나타나고 있습니다.

GS건설은 지난해 1조 6천억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지만 제재가 시작되자 계약을 포기했습니다.

전체의 수입량의 10%를 차지하는 이란 원유 수입이 끊길 경우 정유업계의 피해도 예상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이미 막혀버린 돈줄입니다.

<녹취> 임인택(KOTRA 테헤란센터장) : "이란의 금융기관하고 지금 신용장이든 직접 송금방식이든 모든 게 다 안 됩니다."

정부는 어제 비공개로 관계기관 합동대책회의를 열고 이란 제재에 따른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 ‘이란 제재’ 한국 기업 피해 현실화
    • 입력 2010-08-07 07:52: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이 발표한 제재 대상 이란기업 가운데 3곳이 한국에 지점과 사무소를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가 우리 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박일중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미 당국의 조사를 받은 멜라트 은행 서울지점을 비롯해 한국에 있는 이란기업 3곳이 미국의 제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이란 국영 해운사인 이리슬사와, 메탄올 등 석유화학제품을 수출하는 이란석유화학공사입니다.

문제는 이들과 교역하는 우리 기업들입니다.

<녹취> 이란석유화학공사 서울사무소 관계자 : "이란석유화학공사의 지난해 메탄올 교역량만 수백만 유로가 될 정도로 교역량이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지난해 이란과의 전체 교역량은 100억 달러 규모, 교역 업체만 2천 백곳이 넘습니다.

전체 중동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에 이릅니다.

피해는 벌써 나타나고 있습니다.

GS건설은 지난해 1조 6천억 원 규모의 공사를 수주했지만 제재가 시작되자 계약을 포기했습니다.

전체의 수입량의 10%를 차지하는 이란 원유 수입이 끊길 경우 정유업계의 피해도 예상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이미 막혀버린 돈줄입니다.

<녹취> 임인택(KOTRA 테헤란센터장) : "이란의 금융기관하고 지금 신용장이든 직접 송금방식이든 모든 게 다 안 됩니다."

정부는 어제 비공개로 관계기관 합동대책회의를 열고 이란 제재에 따른 국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박일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