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양궁, 월드컵 단체 결승…남 3위
입력 2010.08.07 (09:04) 수정 2010.08.07 (14:29) 연합뉴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국제양궁연맹(FITA) 3차 월드컵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오그던에서 벌어진 대회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 주현정(현대모비스)과 윤옥희(예천군청), 개인전 결승에 오른 기보배(광주광역시청)가 출전해 몽골을 214-208로 가볍게 눌렀다. 



한국은 이로써 오는 8일 중국을 꺾고 결승에 선착한 인도와 금메달을 두고 맞붙는다. 



중국은 3, 4위전에서 몽골을 222-200으로 꺾고 동메달을 가져갔다.



한국은 16강전에서 캐나다를 226-204, 8강전에서 이탈리아를 219-211, 준결승에서 몽골을 214-208로 여유 있게 연파했다. 



이날 경기장은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고온과 강한 바람 때문에 각 팀의 기록이 전반적으로 저조했다. 



여자 단체전 24발의 세계기록은 한국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 8강전(주현정.윤옥희.박성현)에서 세운 231점(만점 240)이다.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 준결승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되는 중국에 220-221,  1점차로 발목을 잡혀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한국은 3엔드까지 168-164로 4점을 앞서며 결승 진출이 유력했으나 에이스 임동현(청주시청)이 4엔드에 처음으로 7점을 쏘면서 이창환(두산중공업)과  오진혁(농수산홈쇼핑)까지 흔들려 패하고 말았다.



한국 남자팀은 오는 11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에서 예고된 `중국 강세'를 재차 경계하게 됐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중국이 잘했다기보다는 우리가 너무 못했다"며  "220점은 국내 실업대회에서도 우승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중국에 졌다는 점을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며 "자만심 때문이었는지 모르겠으나 값진 교훈으로 삼고 심리훈련을 통해 보완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3-4위전으로 밀려난 한국은 이탈리아를 220-219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목에 거는 데 만족했다. 



중국은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온 주최국 미국과 8일 결승전을 치른다.
  • 여자양궁, 월드컵 단체 결승…남 3위
    • 입력 2010-08-07 09:04:00
    • 수정2010-08-07 14:29:12
    연합뉴스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이 국제양궁연맹(FITA) 3차 월드컵에서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오그던에서 벌어진 대회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 주현정(현대모비스)과 윤옥희(예천군청), 개인전 결승에 오른 기보배(광주광역시청)가 출전해 몽골을 214-208로 가볍게 눌렀다. 



한국은 이로써 오는 8일 중국을 꺾고 결승에 선착한 인도와 금메달을 두고 맞붙는다. 



중국은 3, 4위전에서 몽골을 222-200으로 꺾고 동메달을 가져갔다.



한국은 16강전에서 캐나다를 226-204, 8강전에서 이탈리아를 219-211, 준결승에서 몽골을 214-208로 여유 있게 연파했다. 



이날 경기장은 섭씨 35도를 넘나드는 고온과 강한 바람 때문에 각 팀의 기록이 전반적으로 저조했다. 



여자 단체전 24발의 세계기록은 한국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 8강전(주현정.윤옥희.박성현)에서 세운 231점(만점 240)이다.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 준결승에서 한 수 아래로 평가되는 중국에 220-221,  1점차로 발목을 잡혀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한국은 3엔드까지 168-164로 4점을 앞서며 결승 진출이 유력했으나 에이스 임동현(청주시청)이 4엔드에 처음으로 7점을 쏘면서 이창환(두산중공업)과  오진혁(농수산홈쇼핑)까지 흔들려 패하고 말았다.



한국 남자팀은 오는 11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리는 아시안게임에서 예고된 `중국 강세'를 재차 경계하게 됐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중국이 잘했다기보다는 우리가 너무 못했다"며  "220점은 국내 실업대회에서도 우승권에서 찾아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중국에 졌다는 점을 깊이 생각해봐야  한다"며 "자만심 때문이었는지 모르겠으나 값진 교훈으로 삼고 심리훈련을 통해 보완책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3-4위전으로 밀려난 한국은 이탈리아를 220-219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목에 거는 데 만족했다. 



중국은 이탈리아를 꺾고 올라온 주최국 미국과 8일 결승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