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이클 잭슨 마지막 살던 집, 326억 원 매물로
입력 2010.08.07 (09:19) 수정 2010.08.07 (16:11) 해외연예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지난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살았던 집이 3백억 원대의 매물로 나왔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잭슨이 지난해 런던 공연을 준비하면서 임대했던 LA의 부촌 홈비힐스에 있는 프랑스 성 형식의 대저택이 2천900만 달러, 우리 돈 326억 원 상당의 매물로 나왔습니다.

잭슨은 천 600㎡ 크기의 이 집에서 월세 10만 달러를 내고 지난해 6월 25일 숨지기 전까지 살았습니다.

이 저택은 지난 2004년 패션브랜드 `에디 하드'의 최고경영자 허버트 구에즈 부부가 천850만 달러에 구입한 후 2008년 3천800만 달러에 매물로 나왔으나 거래가 성사되지 않아 임대로 전환됐었습니다.

이 집은 극장에다 와인 저장고, 시음장, 엘리베이터, 스파가 딸린 체육관 등의 시설을 갖춘 데다 침실 7개, 욕실 13개, 벽난로 12개 등이 있습니다.
  • 마이클 잭슨 마지막 살던 집, 326억 원 매물로
    • 입력 2010-08-07 09:19:40
    • 수정2010-08-07 16:11:36
    해외연예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이 지난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살았던 집이 3백억 원대의 매물로 나왔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에 따르면 잭슨이 지난해 런던 공연을 준비하면서 임대했던 LA의 부촌 홈비힐스에 있는 프랑스 성 형식의 대저택이 2천900만 달러, 우리 돈 326억 원 상당의 매물로 나왔습니다.

잭슨은 천 600㎡ 크기의 이 집에서 월세 10만 달러를 내고 지난해 6월 25일 숨지기 전까지 살았습니다.

이 저택은 지난 2004년 패션브랜드 `에디 하드'의 최고경영자 허버트 구에즈 부부가 천850만 달러에 구입한 후 2008년 3천800만 달러에 매물로 나왔으나 거래가 성사되지 않아 임대로 전환됐었습니다.

이 집은 극장에다 와인 저장고, 시음장, 엘리베이터, 스파가 딸린 체육관 등의 시설을 갖춘 데다 침실 7개, 욕실 13개, 벽난로 12개 등이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