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법, ‘뇌물수수’ 前 국회 수석전문위원 징역 3년 등 선고
입력 2010.08.07 (11:46) 수정 2010.08.07 (15:26) 사회
서울고법 형사1부는 청탁 대가로 4천 8백만 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전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 정순영 씨에게 징역 3년에 벌금 2천800만원, 추징금 4천8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정씨가 자신에게 청탁을 한 업체 관계자에게 아내가 운영하는 갤러리에서 그림을 사게 해 판매이익만큼의 뇌물을 수수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고위 공무원인 정 씨가 자신이 소속된 정무위원회의 소관기관에 대해 민원을 한다는 명목으로 뇌물을 받았고, 또 청탁을 위해 노력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처벌을 가볍게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금감원 등을 담당하는 국회 정무위 소속이던 정씨는 유상증자가 승인되도록 도와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고 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작년 8월 구속 기소됐으며, 1심에서는 징역 3년6월 등을 받았습니다.
  • 고법, ‘뇌물수수’ 前 국회 수석전문위원 징역 3년 등 선고
    • 입력 2010-08-07 11:46:09
    • 수정2010-08-07 15:26:26
    사회
서울고법 형사1부는 청탁 대가로 4천 8백만 원의 금품을 받아챙긴 혐의로 전 국회 정무위 수석전문위원 정순영 씨에게 징역 3년에 벌금 2천800만원, 추징금 4천8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정씨가 자신에게 청탁을 한 업체 관계자에게 아내가 운영하는 갤러리에서 그림을 사게 해 판매이익만큼의 뇌물을 수수한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고위 공무원인 정 씨가 자신이 소속된 정무위원회의 소관기관에 대해 민원을 한다는 명목으로 뇌물을 받았고, 또 청탁을 위해 노력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처벌을 가볍게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금감원 등을 담당하는 국회 정무위 소속이던 정씨는 유상증자가 승인되도록 도와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고 업체들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작년 8월 구속 기소됐으며, 1심에서는 징역 3년6월 등을 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