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고 앙심에 호텔 기물 부순 20대 입건
입력 2010.08.07 (15:17) 사회
서울 중부경찰서는 해고당한 데 불만을 품고 호텔 기물을 부순 혐의로 24살 정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어제 저녁 8시쯤, 서울 중구의 한 호텔 연회장에서 "왜 자신을 해고했냐"며 의자를 던지고 유리잔을 부숴 5백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정 씨는 연회장 보조 아르바이트를 석 달 동안 한 뒤 해고당하자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해고 앙심에 호텔 기물 부순 20대 입건
    • 입력 2010-08-07 15:17:21
    사회
서울 중부경찰서는 해고당한 데 불만을 품고 호텔 기물을 부순 혐의로 24살 정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정 씨는 어제 저녁 8시쯤, 서울 중구의 한 호텔 연회장에서 "왜 자신을 해고했냐"며 의자를 던지고 유리잔을 부숴 5백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조사결과 정 씨는 연회장 보조 아르바이트를 석 달 동안 한 뒤 해고당하자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