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합차가 교통표지판 들이받아 1명 중상
입력 2010.08.07 (21:55) 수정 2010.08.08 (07:35) 사회
어제 오후 7시쯤, 서울 신내동의 한 도로에서 52살 조모 씨가 몰던 승합차가 도로변의 교통표지판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조 씨가  왼쪽 팔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조 씨가 사고 직후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점 등으로 미뤄 운전자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 승합차가 교통표지판 들이받아 1명 중상
    • 입력 2010-08-07 21:55:56
    • 수정2010-08-08 07:35:59
    사회
어제 오후 7시쯤, 서울 신내동의 한 도로에서 52살 조모 씨가 몰던 승합차가 도로변의 교통표지판을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운전자 조 씨가  왼쪽 팔이 부러지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조 씨가 사고 직후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점 등으로 미뤄 운전자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