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주영, ‘개막전 풀타임’ 헛심 공방
입력 2010.08.08 (07:01) 수정 2010.08.08 (14:58) 연합뉴스
박주영(25)이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010-2011시즌 1라운드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전후반 90분을 모두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박주영의 소속팀 AS모나코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의 제를랑 경기장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최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로 이적설도 나돌고 있는 박주영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한 차례 위협적인 슛을 하기도 했으나 시즌 첫 공격 포인트는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

전반 17분 뱅상 무라토리가 왼쪽에서 올려준 공을 박주영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려 했으나 리옹의 골키퍼 휴고 요리스가 펄쩍 뛰어오르며 쳐내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5분여가 지난 뒤 박주영은 다니엘 니쿨라에의 전진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장면을 연출했지만 이번엔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31분에도 다시 한 번 오프사이드에 막혀 좋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에는 어시스트 1개가 날아갔다. 하프라인을 넘어온 지점에서 넘어온 패스를 논스톱으로 상대 문전을 향해 침투하던 니쿨라에에게 빠르게 연결해준 것.

그러나 골키퍼와 단독으로 맞선 니쿨라에의 오른발 강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공방을 거듭하던 두 팀은 결국 헛심만 쓴 채 시즌 첫 경기를 나란히 무승부로 마쳤다.

리옹은 후반 추가 시간에 제레미 피드가 왼쪽 측면을 돌파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왼발슛을 날렸으나 이번엔 모나코의 골키퍼 스테판 루피에가 막아내 위기를 넘겼다.

박주영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나이지리아 대표팀과 친선 경기를 앞두고 9일 오후 귀국한다. 모나코는 14일 몽펠리에와 홈 경기로 시즌 2차전을 벌인다.
  • 박주영, ‘개막전 풀타임’ 헛심 공방
    • 입력 2010-08-08 07:01:04
    • 수정2010-08-08 14:58:30
    연합뉴스
박주영(25)이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010-2011시즌 1라운드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전후반 90분을 모두 뛰었으나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박주영의 소속팀 AS모나코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리옹의 제를랑 경기장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최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리버풀로 이적설도 나돌고 있는 박주영은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전반 한 차례 위협적인 슛을 하기도 했으나 시즌 첫 공격 포인트는 다음 경기를 기약했다.

전반 17분 뱅상 무라토리가 왼쪽에서 올려준 공을 박주영이 헤딩슛으로 연결하려 했으나 리옹의 골키퍼 휴고 요리스가 펄쩍 뛰어오르며 쳐내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5분여가 지난 뒤 박주영은 다니엘 니쿨라에의 전진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서는 장면을 연출했지만 이번엔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 31분에도 다시 한 번 오프사이드에 막혀 좋은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에는 어시스트 1개가 날아갔다. 하프라인을 넘어온 지점에서 넘어온 패스를 논스톱으로 상대 문전을 향해 침투하던 니쿨라에에게 빠르게 연결해준 것.

그러나 골키퍼와 단독으로 맞선 니쿨라에의 오른발 강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공방을 거듭하던 두 팀은 결국 헛심만 쓴 채 시즌 첫 경기를 나란히 무승부로 마쳤다.

리옹은 후반 추가 시간에 제레미 피드가 왼쪽 측면을 돌파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왼발슛을 날렸으나 이번엔 모나코의 골키퍼 스테판 루피에가 막아내 위기를 넘겼다.

박주영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나이지리아 대표팀과 친선 경기를 앞두고 9일 오후 귀국한다. 모나코는 14일 몽펠리에와 홈 경기로 시즌 2차전을 벌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