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이르면 오늘 대폭 개각 단행
입력 2010.08.08 (07:30)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 총리를 포함해 장관 10명 안팎을 교체하는 대폭 개각을 단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친서민과 소통을 강조한 집권 후반기 총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학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 정부 집권 후반기를 이끌어갈 새 내각이 이르면 오늘 발표될 예정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휴가 기간에 사실상 개각 명단을 확정했고 이제 발표만 남겨놓은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가장 큰 관심인 국무총리는 국민 화합과 소통은 물론 도덕성과 능력을 겸비한 인사가 발탁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체되는 장관은 10명 안팎으로 전망됩니다.

취임한 지 2년이 넘은 7개 부처가 교체 우선 대상으로 꼽힙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외교통상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수산식품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그리고 국토해양부가 해당됩니다.

천안함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국방부와 통일부의 교체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임태희 대통령실장 임명으로 공석이 된 고용노동부도 새 장관을 맞게 됩니다.

이럴 경우 15개 부의 3분 2 정도가 바뀌는 '조각' 수준의 개각이 이뤄지게 됩니다.

이 대통령은 새 내각 진용을 구성한 다음 8.15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친서민과 소통 강화 등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이 대통령, 이르면 오늘 대폭 개각 단행
    • 입력 2010-08-08 07:30:1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 총리를 포함해 장관 10명 안팎을 교체하는 대폭 개각을 단행할 예정입니다.

특히 친서민과 소통을 강조한 집권 후반기 총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김학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현 정부 집권 후반기를 이끌어갈 새 내각이 이르면 오늘 발표될 예정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명박 대통령이 휴가 기간에 사실상 개각 명단을 확정했고 이제 발표만 남겨놓은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가장 큰 관심인 국무총리는 국민 화합과 소통은 물론 도덕성과 능력을 겸비한 인사가 발탁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체되는 장관은 10명 안팎으로 전망됩니다.

취임한 지 2년이 넘은 7개 부처가 교체 우선 대상으로 꼽힙니다.

교육과학기술부와 외교통상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수산식품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그리고 국토해양부가 해당됩니다.

천안함 사태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국방부와 통일부의 교체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임태희 대통령실장 임명으로 공석이 된 고용노동부도 새 장관을 맞게 됩니다.

이럴 경우 15개 부의 3분 2 정도가 바뀌는 '조각' 수준의 개각이 이뤄지게 됩니다.

이 대통령은 새 내각 진용을 구성한 다음 8.15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친서민과 소통 강화 등 집권 후반기 국정 운영 구상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