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녀 양궁, 월드컵 개인전 싹쓸이
입력 2010.08.08 (12:50) 연합뉴스
김우진.김문정 개인전 금메달..여자 단체.혼성도 세계정상

한국 양궁 대표팀이 국제양궁연맹(FITA) 월드컵에서 개인전 금·은·동메달을 독식하는 최고의 성과를 냈다.

한국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오그던에서 벌어진 FITA 3차 월드컵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김문정(청원군청)이 기보배(광주광역시청)를 세트점수 7-1로 꺾고 금·은메달을 나눠 가졌다.

3, 4위 결정전에서는 윤옥희(예천군청)가 주현정(현대모비스)을 세트점수 6-0으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땄다.

한국은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도 고교궁상 김우진(충북체고)이 대표팀 동료 오진혁(농수산홈쇼핑)을 세트스코어 7-3으로 따돌리고 1, 2위에 나란히 올랐다.

임동현(청주시청)은 3, 4위 결정전에서 크리스핀 두에나스(캐나다)를 세트스코어 7-3으로 꺾고 개인전에서 마지막 남은 메달을 한국의 몫으로 돌렸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 여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도 209점을 쏘아 204점에 그친 인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 주현정과 윤옥희, 올해부터 가세한 신예 기보배를 단체전에 내보냈다.

한국은 오진혁과 김문정이 팀을 꾸려 출전한 혼성 결승전에서도 134점을 쏘아 영국(129점)을 여유 있게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혼성 경기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종목은 아니지만 월드컵에서는 각국의 예선 상위랭커들이 짝을 이뤄 국가대항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 남자 대표팀은 전날 열린 4강전에서 중국에 1점차로 발목이 잡히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으며 동메달을 땄다.

한국은 이로써 남녀 개인전에 걸린 메달을 독식하고 여자부와 남자부 단체전에서도 금메달과 동메달을 따면서 세계 최강의 전력을 재확인했다.

지금까지 출전한 월드컵에서 나온 성적 가운데 최상으로 오는 11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릴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금빛 전망을 밝혔다.

규정 개정에 따라 올해 4월부터 개인전에 도입된 세트제에 대한 선수들의 준비가 착실하게 이뤄졌다는 점도 훈련 성과로 확인했다.

대한양궁협회는 성인 국제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없는 김우진과 기보배가 개인전에서 금·은메달을 따는 등 대표팀 세대교체와 신구조화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일부 성과가 확인됐으나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노출하는 등 보완해야 할 점도 상당 부분 나타났다"며 "귀국하는 대로 이번 대회 결과를 토대로 아시안게임을 위해 전력을 더 강화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3차 월드컵 전적
▲여자 개인전 결승
김문정(3승1무) 7(28-28 28-27 29-26 29-28 X-X)1 기보배(1무3패)
▲동 3, 4위전
윤옥희(3승) 6(27-25 27-24 29-28 X-X X-X)0 주현정(3패)
▲남자 개인전 결승
김우진(3승1무1패) 7(30-28 29-26 29-30 28-28 28-27)3 오진혁(1승1무3패)
▲동 3, 4위전
임동현(3승1무1패) 7(27-28 27-27 28-27 29-28 29-28)3 크리스핀 두에나스(1승1무3패.캐나다)
▲남자 단체전 결승
미국 222-215 중국
▲동 3, 4위전
한국 220-219 이탈리아
▲여자 단체전 결승
한국 209-204 인도
▲동 3, 4위전
중국 222-200 몽골
▲혼성팀 결승
한국 134-129 영궁
  • 남녀 양궁, 월드컵 개인전 싹쓸이
    • 입력 2010-08-08 12:50:53
    연합뉴스
김우진.김문정 개인전 금메달..여자 단체.혼성도 세계정상

한국 양궁 대표팀이 국제양궁연맹(FITA) 월드컵에서 개인전 금·은·동메달을 독식하는 최고의 성과를 냈다.

한국은 8일(한국시간) 미국 유타주 오그던에서 벌어진 FITA 3차 월드컵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김문정(청원군청)이 기보배(광주광역시청)를 세트점수 7-1로 꺾고 금·은메달을 나눠 가졌다.

3, 4위 결정전에서는 윤옥희(예천군청)가 주현정(현대모비스)을 세트점수 6-0으로 따돌리고 동메달을 땄다.

한국은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도 고교궁상 김우진(충북체고)이 대표팀 동료 오진혁(농수산홈쇼핑)을 세트스코어 7-3으로 따돌리고 1, 2위에 나란히 올랐다.

임동현(청주시청)은 3, 4위 결정전에서 크리스핀 두에나스(캐나다)를 세트스코어 7-3으로 꺾고 개인전에서 마지막 남은 메달을 한국의 몫으로 돌렸다.

그뿐만 아니라 한국 여자 대표팀은 단체전 결승에서도 209점을 쏘아 204점에 그친 인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 주현정과 윤옥희, 올해부터 가세한 신예 기보배를 단체전에 내보냈다.

한국은 오진혁과 김문정이 팀을 꾸려 출전한 혼성 결승전에서도 134점을 쏘아 영국(129점)을 여유 있게 제치고 금메달을 땄다.

혼성 경기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종목은 아니지만 월드컵에서는 각국의 예선 상위랭커들이 짝을 이뤄 국가대항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 남자 대표팀은 전날 열린 4강전에서 중국에 1점차로 발목이 잡히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됐으며 동메달을 땄다.

한국은 이로써 남녀 개인전에 걸린 메달을 독식하고 여자부와 남자부 단체전에서도 금메달과 동메달을 따면서 세계 최강의 전력을 재확인했다.

지금까지 출전한 월드컵에서 나온 성적 가운데 최상으로 오는 11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릴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금빛 전망을 밝혔다.

규정 개정에 따라 올해 4월부터 개인전에 도입된 세트제에 대한 선수들의 준비가 착실하게 이뤄졌다는 점도 훈련 성과로 확인했다.

대한양궁협회는 성인 국제대회에 출전한 경험이 없는 김우진과 기보배가 개인전에서 금·은메달을 따는 등 대표팀 세대교체와 신구조화도 순조롭게 진행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일부 성과가 확인됐으나 심리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노출하는 등 보완해야 할 점도 상당 부분 나타났다"며 "귀국하는 대로 이번 대회 결과를 토대로 아시안게임을 위해 전력을 더 강화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3차 월드컵 전적
▲여자 개인전 결승
김문정(3승1무) 7(28-28 28-27 29-26 29-28 X-X)1 기보배(1무3패)
▲동 3, 4위전
윤옥희(3승) 6(27-25 27-24 29-28 X-X X-X)0 주현정(3패)
▲남자 개인전 결승
김우진(3승1무1패) 7(30-28 29-26 29-30 28-28 28-27)3 오진혁(1승1무3패)
▲동 3, 4위전
임동현(3승1무1패) 7(27-28 27-27 28-27 29-28 29-28)3 크리스핀 두에나스(1승1무3패.캐나다)
▲남자 단체전 결승
미국 222-215 중국
▲동 3, 4위전
한국 220-219 이탈리아
▲여자 단체전 결승
한국 209-204 인도
▲동 3, 4위전
중국 222-200 몽골
▲혼성팀 결승
한국 134-129 영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