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시정명령 “GMAT 시험환불금 늘려라”
입력 2010.08.08 (13:10)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미국 경영대학원 입학 시험인 GMAT 시험 주관사에 대해 수험생들이 응시하지 않았을 경우 돌려주는 환불금을 현재보다 늘리라며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공정위는 GMAT의 환불 약관이 유사 시험들에 비해 소비자에게 불리해 시정 조치했다며, 주관사 측이 한국 응시자에 한해 새 환불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험일로부터 7일 이상이 남았을 때는 등록비 250달러의 60%를, 7일 미만이 남았을 때는 20%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됩니다.

지금까지는 7일 이상이 남았을 때 32%를 돌려받고 7일 미만일 때는 전혀 돌려받지 못했습니다.
  • 공정위 시정명령 “GMAT 시험환불금 늘려라”
    • 입력 2010-08-08 13:10:03
    경제
공정거래위원회는 미국 경영대학원 입학 시험인 GMAT 시험 주관사에 대해 수험생들이 응시하지 않았을 경우 돌려주는 환불금을 현재보다 늘리라며 시정 명령을 내렸습니다.

공정위는 GMAT의 환불 약관이 유사 시험들에 비해 소비자에게 불리해 시정 조치했다며, 주관사 측이 한국 응시자에 한해 새 환불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시험일로부터 7일 이상이 남았을 때는 등록비 250달러의 60%를, 7일 미만이 남았을 때는 20%를 돌려받을 수 있게 됩니다.

지금까지는 7일 이상이 남았을 때 32%를 돌려받고 7일 미만일 때는 전혀 돌려받지 못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