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비오, ‘부정맥 딛고’ 첫 우승 감격
입력 2010.08.08 (17:51) 연합뉴스
"부정맥이 있어 힘들거나 긴장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집니다"



8일 끝난 한국프로골프 SBS투어 조니워커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김비오(20.넥슨)는 다소 놀라운 사실을 털어놓았다.



2008년 일본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한국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며 국가대표 에이스로 활약했던 김비오는 운동 선수로서는 치명적일수 있는 부정맥으로 고생했다고 말했다.



부정맥이란 피를 공급하는 심장에 이상이 생겨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증상이다.



김비오는 "힘들거나 긴장을 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데 3라운드 때도 15번홀에서 티샷을 할 때 몸에 이상이 왔다"고 말했다.



특히 드라이버를 칠 때 자주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는 김비오는 "심할 경우 시야가 흐려지거나 현기증이 나는데 다행히 이번 대회에는 그 정도로 심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2009년 프로 전향 후 일본 무대로 눈을 돌렸던 김비오는 올해부터는 국내 대회에 전념했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무너진 것도 부정맥 영향이 없지 않았다.



첫 우승을 차지하며 부담감을 털어버린 김비오는 "이번 시즌이 끝난 후 본격적인 치료를 받을 생각인데 신중하게 생각하고 결정하겠다"며 "올해에는 일본 퀄리파잉스쿨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며 미국 퀄리파잉스쿨도 신청해 놓았다"고 말했다.



중,고, 대학교 선배인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를 가장 좋아한다는 김비오는 "김경태 선배의 침착한 경기 모습이 너무 좋다. 선배의 정교한 스윙을 배워 더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김비오, ‘부정맥 딛고’ 첫 우승 감격
    • 입력 2010-08-08 17:51:48
    연합뉴스
"부정맥이 있어 힘들거나 긴장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집니다"



8일 끝난 한국프로골프 SBS투어 조니워커오픈에서 역대 최연소 기록을 세우며 우승한 김비오(20.넥슨)는 다소 놀라운 사실을 털어놓았다.



2008년 일본아마추어선수권대회와 한국아마추어선수권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며 국가대표 에이스로 활약했던 김비오는 운동 선수로서는 치명적일수 있는 부정맥으로 고생했다고 말했다.



부정맥이란 피를 공급하는 심장에 이상이 생겨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증상이다.



김비오는 "힘들거나 긴장을 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는데 3라운드 때도 15번홀에서 티샷을 할 때 몸에 이상이 왔다"고 말했다.



특히 드라이버를 칠 때 자주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는 김비오는 "심할 경우 시야가 흐려지거나 현기증이 나는데 다행히 이번 대회에는 그 정도로 심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2009년 프로 전향 후 일본 무대로 눈을 돌렸던 김비오는 올해부터는 국내 대회에 전념했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무너진 것도 부정맥 영향이 없지 않았다.



첫 우승을 차지하며 부담감을 털어버린 김비오는 "이번 시즌이 끝난 후 본격적인 치료를 받을 생각인데 신중하게 생각하고 결정하겠다"며 "올해에는 일본 퀄리파잉스쿨에 다시 도전할 계획이며 미국 퀄리파잉스쿨도 신청해 놓았다"고 말했다.



중,고, 대학교 선배인 김경태(24.신한금융그룹)를 가장 좋아한다는 김비오는 "김경태 선배의 침착한 경기 모습이 너무 좋다. 선배의 정교한 스윙을 배워 더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