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해안 어민들, ‘연안호 사건’ 떠올리며 긴장
입력 2010.08.08 (20:30) 연합뉴스
조업에 나섰던 어선이 북한 당국에 단속돼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자 동해안 어민들은 지난해 발생했던 연안호 사건 기억을 떠올리면서 긴장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포항선적 41t급 채낚기 어선 55대승호가 8일 오전 북한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북한 당국에 단속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까지 선장을 포함해 모두 7명이 승선한 대승호는 지난 1일 새벽 5시30분 포항 동민항을 출항, 대화퇴로 오징어 조업을 나갔으며 8일 오후 6시30분 최종 위치보고를 한 다음 통신이 두절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대승호가 어떤 이유로 북한 당국에 단속됐는지 정확한 경위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연안호 사건은 지난해 7월30일 오징어잡이에 나섰던 강원 고성 거진 선적 채낚기 어선인 연안호가 귀항중 항로를 잘못 들어 북한 수역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북한 경비정에 예인돼 갔다가 30일 만인 8월29일 선원과 선박이 무사히 돌아온 사건.

당시 선원 가족들과 동료 어민들은 연안호의 무사귀환을 기다리며 가슴을 졸였으며 다행히 선원 4명과 선박이 속초항으로 돌아오면서 전 국민의 이목이 쏠렸던 사건은 마무리됐다.

그런데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와 유사한 사건이 또 발생하면서 어민들은 잔뜩 불안해하고 있다.

어민들은 "연안호 사건 이후 신경을 곤두세우고 조심하고 있는데 이번에 대승호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번 사건도 원만히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연안호 선장 박광선씨의 부인 이아나(50)씨는 "오늘 저녁 큰딸로부터 대승호 사건에 대한 전화를 받고 가슴이 철렁했다"며 "하루빨리 선원과 선박이 무사히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동해안 어민들, ‘연안호 사건’ 떠올리며 긴장
    • 입력 2010-08-08 20:30:45
    연합뉴스
조업에 나섰던 어선이 북한 당국에 단속돼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지자 동해안 어민들은 지난해 발생했던 연안호 사건 기억을 떠올리면서 긴장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포항선적 41t급 채낚기 어선 55대승호가 8일 오전 북한의 배타적 경제수역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북한 당국에 단속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까지 선장을 포함해 모두 7명이 승선한 대승호는 지난 1일 새벽 5시30분 포항 동민항을 출항, 대화퇴로 오징어 조업을 나갔으며 8일 오후 6시30분 최종 위치보고를 한 다음 통신이 두절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대승호가 어떤 이유로 북한 당국에 단속됐는지 정확한 경위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연안호 사건은 지난해 7월30일 오징어잡이에 나섰던 강원 고성 거진 선적 채낚기 어선인 연안호가 귀항중 항로를 잘못 들어 북한 수역으로 들어가는 바람에 북한 경비정에 예인돼 갔다가 30일 만인 8월29일 선원과 선박이 무사히 돌아온 사건.

당시 선원 가족들과 동료 어민들은 연안호의 무사귀환을 기다리며 가슴을 졸였으며 다행히 선원 4명과 선박이 속초항으로 돌아오면서 전 국민의 이목이 쏠렸던 사건은 마무리됐다.

그런데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와 유사한 사건이 또 발생하면서 어민들은 잔뜩 불안해하고 있다.

어민들은 "연안호 사건 이후 신경을 곤두세우고 조심하고 있는데 이번에 대승호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번 사건도 원만히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연안호 선장 박광선씨의 부인 이아나(50)씨는 "오늘 저녁 큰딸로부터 대승호 사건에 대한 전화를 받고 가슴이 철렁했다"며 "하루빨리 선원과 선박이 무사히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