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심해시추 허용전 환경평가 의무화
입력 2010.08.17 (05:54)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앞으로 환경평가를 거치지 않고는 심해 시추에 대한 신규허가를 내주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번 새 정책은 백악관 환경의 질에 관한 자문위원회가 멕시코만 원유유출 사고를 초래한 영국 석유회사 BP가 과거 환경평가에서 예외를 인정받았다고 보고한 직후 발표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연방 내무부는 새 정책은 석유시추와 관련해 환경평가가 어느 정도 이뤄지지 않았는지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거친 뒤에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석유회사들의 심해시추는 환경평가를 받은 후라야 허가를 받을 수 있게될 전망이어서 석유시추에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 美 심해시추 허용전 환경평가 의무화
    • 입력 2010-08-17 05:54:22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앞으로 환경평가를 거치지 않고는 심해 시추에 대한 신규허가를 내주지 않을 방침입니다.

이번 새 정책은 백악관 환경의 질에 관한 자문위원회가 멕시코만 원유유출 사고를 초래한 영국 석유회사 BP가 과거 환경평가에서 예외를 인정받았다고 보고한 직후 발표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연방 내무부는 새 정책은 석유시추와 관련해 환경평가가 어느 정도 이뤄지지 않았는지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를 거친 뒤에 최종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석유회사들의 심해시추는 환경평가를 받은 후라야 허가를 받을 수 있게될 전망이어서 석유시추에는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