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항 전신 검색기, 논란 속 전면 도입
입력 2010.08.17 (07:44) 수정 2010.08.17 (10:4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신체를 투시해 볼 수 있는 전신 검색기가 인천 등 4개 공항에 전면 도입됐습니다.

인권 침해 소지를 최소한으로 줄였다고 하지만 논란이 분분합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공항에 설치된 전신 검색 장비입니다.

두 팔을 벌리고 올라서자, 6초 만에 온 몸이 투시됩니다.

<녹취> "찍겠습니다."

분석실로 전송된 영상은 주요 부위를 가리긴 했지만, 신체 윤곽은 비교적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인터뷰> 정진호(인천공항 보안검색팀장): "은밀 부위에 폭발물이라든가 무기, 이런 걸 전부 투시해서 검색할 수 있어.."

G20 정상회의에 대비해 인천과 김포, 김해, 제주 공항에 모두 6대가 도입됐고 다음달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10월부터 전면 운영됩니다.

승객들은 거북하다는 반응입니다.

<녹취> 김수정(용인시 언남동):"벗거나 하는 거에 노출이 된다는 거에 상당한 거부 반응이 있어요."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위험 물질을 숨기고도 무사히 통과한 사례가 잇따라 보고돼 실효성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창익(인권연대 사무국장):"전시행정의 효과는 있을지 모르지만 실제 테러 위협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국토해양부는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해 하루 2백명 안팎의 요주의 승객으로 대상을 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예전과 같이 옷을 벗고 검색을 받을 수도 있도록 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공항 전신 검색기, 논란 속 전면 도입
    • 입력 2010-08-17 07:44:17
    • 수정2010-08-17 10:44:54
    뉴스광장
<앵커멘트>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신체를 투시해 볼 수 있는 전신 검색기가 인천 등 4개 공항에 전면 도입됐습니다.

인권 침해 소지를 최소한으로 줄였다고 하지만 논란이 분분합니다.

공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인천공항에 설치된 전신 검색 장비입니다.

두 팔을 벌리고 올라서자, 6초 만에 온 몸이 투시됩니다.

<녹취> "찍겠습니다."

분석실로 전송된 영상은 주요 부위를 가리긴 했지만, 신체 윤곽은 비교적 선명하게 드러납니다.

<인터뷰> 정진호(인천공항 보안검색팀장): "은밀 부위에 폭발물이라든가 무기, 이런 걸 전부 투시해서 검색할 수 있어.."

G20 정상회의에 대비해 인천과 김포, 김해, 제주 공항에 모두 6대가 도입됐고 다음달 시범 운영 기간을 거쳐 오는 10월부터 전면 운영됩니다.

승객들은 거북하다는 반응입니다.

<녹취> 김수정(용인시 언남동):"벗거나 하는 거에 노출이 된다는 거에 상당한 거부 반응이 있어요."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위험 물질을 숨기고도 무사히 통과한 사례가 잇따라 보고돼 실효성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인터뷰> 오창익(인권연대 사무국장):"전시행정의 효과는 있을지 모르지만 실제 테러 위협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국토해양부는 부정적인 여론을 고려해 하루 2백명 안팎의 요주의 승객으로 대상을 한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원하지 않을 경우에는 예전과 같이 옷을 벗고 검색을 받을 수도 있도록 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