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실회사 상장 폐지 급증…8천억 ‘휴지 조각’
입력 2010.08.17 (07:44) 수정 2010.08.17 (08: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실 회사를 주식시장에서 퇴출시키는 ’상장폐지’가 급증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의 손해도 눈덩이처럼 불고 있습니다.



올 들어 휴지조각이 된 주식만 8000억 원어치가 넘습니다.



보도에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가총액 4000억 원이 넘는 태양광 전지 회사입니다.



녹색기업으로 큰 주목을 받으며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지만, 일 년도 안돼 퇴출 위기에 놓였습니다.



경영진의 분식 회계가 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겁니다.



<인터뷰>이 모씨(투자자): "믿고 투자했는데 이런 참담한 결과가 한스럽고요."



김 모씨는 올 초 시가총액 1800억 원이 넘는 대형주에 투자했지만, 역시 감사 과정에서 퇴출되는 바람에 10년 모은 자산을 잃었습니다.



<인터뷰>김 모씨(투자자): "투자자 입장에서는 코스피 200이라고 하면 우량주라고 생각하고 투자를 많이 하거든요."



올 들어 지난달까지 불명예 상장폐지된 회사는 65개. 휴지조각이 된 주식의 시가총액이 8800억 원에 달합니다.



악덕기업주나 기업사냥꾼들이 증자나 우회상장으로 투자자를 모은 뒤 회사 자금을 빼돌리는 이른바 ’먹튀’가 상장폐지의 주된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상장폐지된 기업의 46%에서 횡령 배임혐의가 있었고 올해 상장폐지된 기업의 55%는 감사의견 거절이나 횡령 배임혐의로 퇴출됐습니다.



<인터뷰>김선웅(좋은기업 지배구조 연구소장): "주가조작이나 기업 횡령 배임 이런 문제들이 만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처벌되지 않고 작은 회사들만 몇몇 처벌받거나 이런 게 만연하다 보니까."



전문가들은 투자자들이 손해를 줄이기 위해선 횡령배임에 관한 조회공시나 투자주의 공시가 나가는 기업에 대해 투자를 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 부실회사 상장 폐지 급증…8천억 ‘휴지 조각’
    • 입력 2010-08-17 07:44:20
    • 수정2010-08-17 08:21: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부실 회사를 주식시장에서 퇴출시키는 ’상장폐지’가 급증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의 손해도 눈덩이처럼 불고 있습니다.



올 들어 휴지조각이 된 주식만 8000억 원어치가 넘습니다.



보도에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가총액 4000억 원이 넘는 태양광 전지 회사입니다.



녹색기업으로 큰 주목을 받으며 지난해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지만, 일 년도 안돼 퇴출 위기에 놓였습니다.



경영진의 분식 회계가 감사 과정에서 드러난 겁니다.



<인터뷰>이 모씨(투자자): "믿고 투자했는데 이런 참담한 결과가 한스럽고요."



김 모씨는 올 초 시가총액 1800억 원이 넘는 대형주에 투자했지만, 역시 감사 과정에서 퇴출되는 바람에 10년 모은 자산을 잃었습니다.



<인터뷰>김 모씨(투자자): "투자자 입장에서는 코스피 200이라고 하면 우량주라고 생각하고 투자를 많이 하거든요."



올 들어 지난달까지 불명예 상장폐지된 회사는 65개. 휴지조각이 된 주식의 시가총액이 8800억 원에 달합니다.



악덕기업주나 기업사냥꾼들이 증자나 우회상장으로 투자자를 모은 뒤 회사 자금을 빼돌리는 이른바 ’먹튀’가 상장폐지의 주된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상장폐지된 기업의 46%에서 횡령 배임혐의가 있었고 올해 상장폐지된 기업의 55%는 감사의견 거절이나 횡령 배임혐의로 퇴출됐습니다.



<인터뷰>김선웅(좋은기업 지배구조 연구소장): "주가조작이나 기업 횡령 배임 이런 문제들이 만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처벌되지 않고 작은 회사들만 몇몇 처벌받거나 이런 게 만연하다 보니까."



전문가들은 투자자들이 손해를 줄이기 위해선 횡령배임에 관한 조회공시나 투자주의 공시가 나가는 기업에 대해 투자를 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