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래시장 60% 가스 화재 폭발 우려”
입력 2010.08.17 (09:21) 경제
재래시장의 62%가 가스화재 폭발이 우려되는 최고위험등급을 받았는데도, 가스 시설 개선 사업 예산은 전액 삭감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중소기업청과 가스안전공사가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김태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중기청이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 동안 전국 천269개 재래시장을 대상으로 가스시설 안전등급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62.4%에 해당하는 792개 시장이 안전등급 최하위인 E등급을 받았습니다.

E등급은 가스화재 폭발 등이 우려되는 최고위험 등급으로, 가스배관과 보관 위치를 어긴 것이 대부분이지만 2차 사고로 이어져 대형사고가 발생할 위험도 매우 크다고 김 의원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 측은 이런 상황에도 가스안전공사가 올해 재래시장 LP가스 시설 개선사업' 예산으로 신청한 403억 원이 중기청의 재래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과 중복된다는 이유로 전액 삭감됐다고 지적했습니다.
  • “재래시장 60% 가스 화재 폭발 우려”
    • 입력 2010-08-17 09:21:26
    경제
재래시장의 62%가 가스화재 폭발이 우려되는 최고위험등급을 받았는데도, 가스 시설 개선 사업 예산은 전액 삭감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중소기업청과 가스안전공사가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김태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중기청이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 동안 전국 천269개 재래시장을 대상으로 가스시설 안전등급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62.4%에 해당하는 792개 시장이 안전등급 최하위인 E등급을 받았습니다.

E등급은 가스화재 폭발 등이 우려되는 최고위험 등급으로, 가스배관과 보관 위치를 어긴 것이 대부분이지만 2차 사고로 이어져 대형사고가 발생할 위험도 매우 크다고 김 의원 측은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 측은 이런 상황에도 가스안전공사가 올해 재래시장 LP가스 시설 개선사업' 예산으로 신청한 403억 원이 중기청의 재래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과 중복된다는 이유로 전액 삭감됐다고 지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