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기업 대출금 ‘1,400조 원’ 돌파
입력 2010.08.17 (12:3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가계와 기업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이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증가율도 점차 높아지는 추셉니다.

보도에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계와 기업의 금융권 대출금이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은행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잔액은 652조 4천500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은행권 대출이 68.5%를 차지했지만, 가계 대출 증가율은 비은행권이 은행권을 앞질렀습니다.

비은행권의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가계대출 증가율은 5.6~6.5%를 기록해, 3.8~4.8%인 은행권보다 높았습니다.

또 금융회사의 기업대출 잔액은 756조 6천700억 원으로, 은행권 대출이 83.8%였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와 기업이 금융회사에 갚아야 할 돈은 모두 천409조 1200억 원으로 불어났습니다.

가계와 기업 대출금은 지난 5월 말 천408조 3천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가계와 기업의 대출금 증가율도 높아지는 추셉니다.

가계와 기업의 월별 대출금 증가율은 지난해 11월 0.9%였지만, 올해 2월 1.4%, 지난 6월 3.9%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가계대출의 증가율은 올해 들어 4.6~5.3%로 기업대출 증가율인 -1.2~3.1%를 웃돌고 있습니다.

금융연구원은 지나친 가계부채 규모가 앞으로 소비심리를 위축시키고 성장의 저해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뉴스 서재희입니다.
  • 가계·기업 대출금 ‘1,400조 원’ 돌파
    • 입력 2010-08-17 12:39:13
    뉴스 12
<앵커 멘트>

가계와 기업이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이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증가율도 점차 높아지는 추셉니다.

보도에 서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계와 기업의 금융권 대출금이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한국은행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금융회사의 가계대출 잔액은 652조 4천500억 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은행권 대출이 68.5%를 차지했지만, 가계 대출 증가율은 비은행권이 은행권을 앞질렀습니다.

비은행권의 지난해 같은 달 대비 가계대출 증가율은 5.6~6.5%를 기록해, 3.8~4.8%인 은행권보다 높았습니다.

또 금융회사의 기업대출 잔액은 756조 6천700억 원으로, 은행권 대출이 83.8%였습니다.

이에 따라 가계와 기업이 금융회사에 갚아야 할 돈은 모두 천409조 1200억 원으로 불어났습니다.

가계와 기업 대출금은 지난 5월 말 천408조 3천억 원으로 사상 처음으로 천400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가계와 기업의 대출금 증가율도 높아지는 추셉니다.

가계와 기업의 월별 대출금 증가율은 지난해 11월 0.9%였지만, 올해 2월 1.4%, 지난 6월 3.9%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가계대출의 증가율은 올해 들어 4.6~5.3%로 기업대출 증가율인 -1.2~3.1%를 웃돌고 있습니다.

금융연구원은 지나친 가계부채 규모가 앞으로 소비심리를 위축시키고 성장의 저해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KBS뉴스 서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