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앙드레 김 하던 대로 의상실 운영될 것”
입력 2010.08.17 (13:21) 수정 2010.08.17 (13:29) 연합뉴스
앙드레 김 의상실이 당분간 후계 디자이너를 선정하지 않고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임세우 앙드레 김 아뜰리에 실장은 17일 패션디자이너 고(故) 앙드레 김의 후계구도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의상실은 시스템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앙드레 김 선생님이 하시던 대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당분간 후계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의상실은 현재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아직까지 향후 의상실 운영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할 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또 "앙드레 김 선생님 생전에 이미 스케줄이 다 정리됐기 때문에 당분간 패션쇼 계획은 잡혀있지 않다"고 전했다.
  • “앙드레 김 하던 대로 의상실 운영될 것”
    • 입력 2010-08-17 13:21:16
    • 수정2010-08-17 13:29:57
    연합뉴스
앙드레 김 의상실이 당분간 후계 디자이너를 선정하지 않고 운영될 것으로 보인다.



임세우 앙드레 김 아뜰리에 실장은 17일 패션디자이너 고(故) 앙드레 김의 후계구도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문에 "의상실은 시스템이 갖춰져 있기 때문에 앙드레 김 선생님이 하시던 대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혀 당분간 후계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이어 "의상실은 현재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면서 "아직까지 향후 의상실 운영에 대해 공식적으로 발표할 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또 "앙드레 김 선생님 생전에 이미 스케줄이 다 정리됐기 때문에 당분간 패션쇼 계획은 잡혀있지 않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